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선원노련 "정부 측 선원복지센터 이사장 후보 철회하라"

송고시간2019-11-14 18:25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해수부 출신 4명 재임 13년간 채용 비리 얼룩"

노조 거부로 이사장 선출 위한 이사회 무산 등 파행

전국해상선원노련 임시중앙위원회
전국해상선원노련 임시중앙위원회

[해상선원노련 제공]

(부산=연합뉴스) 이영희 기자 = 선원 복지와 고용을 전담하는 한국선원복지고용센터 이사장 선출을 놓고 노동계가 정부 측이 내세운 후보 철회를 요구하며 이사회를 거부하는 등 갈등을 빚고 있다.

전국 선원단체 연합체인 한국해상선원노련은 14일 오후 부산 중구 마린센터에서 임시 중앙위원회를 열고 정부 측이 선원복지고용센터 이사장 후보를 내세운 데 대해 규탄하고, 철회를 요구하는 특별 결의문을 채택했다.

선원노련은 결의문에서 "선원 복지와 고용 개선에 매진해야 할 선원복지고용센터 이사장을 해양수산부 출신 공무원이 독식해 오며 많은 문제를 낳았다"며 "센터를 올바로 세워 제 역할을 하기 위해서 정부 측이 더는 공무원 출신을 이사장으로 앉히려는 시도를 철회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선원복지고용센터는 2001년 설립 이후 현재까지 5명의 이사장 가운데 4명을 해수부 공무원 출신이 차지했다.

노조 측은 "정부의 노골적 개입으로 해수부 출신이 13년간 이사장직을 독식하며 직원 채용 비리 등으로 형사처벌을 받는 등 문제점을 더는 두고볼 수 없는 지경에 이르렀다"며 "개혁이 절실한 시점에 또다시 해수부 출신 이사장 후보를 내세우는 것은 도저히 받아들일 수 없다"고 밝혔다.

선원복지고용센터 이사장은 노동계 6명, 정부와 사용자 측 7명 등 13명의 투표로 선출되는데 그동안 정부와 사용자 측이 수적 우위를 내세워 해수부 출신을 일방적으로 임명해 왔다는 게 노조의 주장이다.

노조는 정부 측이 해수부 출신 후보자를 철회하지 않으면 이사장 선출 절차를 거부하기로 했다.

이 때문에 13일로 예정됐던 이사회는 노조 측 불참으로 무산됐다.

현재 선원복지고용센터 이사장 선거에는 해상노련 전임 위원장 2명, 해운회사 임원 출신 1명, 해수부 공무원 1명 등이 입후보한 것으로 알려졌다.

lyh9502@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