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만삭 아내 흉기로 찌른 말레이 남성, 재판 내내 말없이 눈물

송고시간2019-11-14 18:26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임신 37주 차 아내, 복부 찔린 뒤 차 몰고 병원 달려가 출산

(자카르타=연합뉴스) 성혜미 특파원 = 말레이시아에서 임신 37주 차의 만삭 아내를 흉기로 찌른 남성이 법정에서 재판이 진행되는 내내 말없이 눈물만 흘렸다.

만삭 아내 흉기로 찌른 말레이 남성, 재판 내내 말없이 눈물
만삭 아내 흉기로 찌른 말레이 남성, 재판 내내 말없이 눈물

[마이메트로1]

14일 일간 더스타 등 현지 매체에 따르면 오디오 기술자 즐키플리 타이브(38)는 이날 쿠알라룸푸르 형사법원에서 첫 재판을 받았다.

그는 지난 8일 오전 푸트라자야의 자택에서 만삭 아내(35)의 복부와 등, 왼손, 오른팔을 접이식 흉기로 찌른 혐의를 받고 있다.

아내는 흉기에 찔린 뒤 직접 차를 몰고 푸트라자야 병원으로 달려가 "아이의 상태가 걱정된다"며 복통을 호소한 뒤 제왕절개를 통해 아들을 출산했다.

의사의 신고를 받은 경찰은 자택으로 찾아가 즐키플리를 체포하고, 범행에 사용된 흉기를 압수했다.

회색 셔츠와 청바지 차림으로 법정에 선 즐키플리는 변호사의 조력도 받지 않고 눈물만 흘렸다.

그는 유죄판결을 받으면 10년 이하의 징역과 벌금, 회초리형을 중복해서 선고받을 수 있다.

출산 후 입원 중인 피해 여성
출산 후 입원 중인 피해 여성

[뉴스트레이츠타임스]

판사는 즐키플리의 정신감정이 필요하다는 검찰의 요청에 따라 그를 한 달 동안 정신병원에 입원시키라고 명령했다. 아울러 12월 13일까지 정신감정 보고서를 제출하라고 지시했다.

검찰은 그가 우울증 등으로 심신미약 상태라고 보고 있다.

재판 후 즐키플리가 법정을 나가기 전, 어머니가 아들의 우는 모습을 보고 같이 눈물을 터뜨렸다.

어머니와 다른 가족이 즐키플리에게 다가가자 법정 경위가 이를 제지하기도 했다.

noanoa@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