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항공사들, 최대 성수기 3분기에 '난기류'…日불매로 실적 직격탄(종합)

송고시간2019-11-14 19:27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실적 공시 항공사 중 대한항공만 영업이익 흑자 기록

난기류 만난 항공사들(CG)
난기류 만난 항공사들(CG)

[연합뉴스TV 제공]

(서울=연합뉴스) 홍국기 기자 = 항공사들이 연중 최대 성수기로 꼽히는 3분기(7∼9월)에 각종 대내외 악재로 불황의 늪에서 벗어나지 못하고 있다.

14일 3분기 실적을 발표한 2개 대형항공사(FSC)와 4개 저비용항공사(LCC) 가운데 영업이익이 흑자를 기록한 곳은 국내 1위 항공사인 대한항공[003490]이 유일했다.

그러나 대한항공의 3분기 매출과 영업이익은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각각 3.7%, 70.0% 감소했고, 당기순손실도 전분기보다 낙폭을 줄이긴 했으나 2천억원대의 적자를 봤다.

최근 매각 우선협상대상자가 선정된 아시아나항공[020560]의 3분기 실적도 매출액·영업이익·당기순이익이 모두 작년 같은 기간보다 감소하며 실적이 악화했다.

작년 같은 기간 흑자였던 영업이익과 당기순이익은 올해 모두 적자로 전환했다.

이런 실적 악화는 최근 우선협상자로 선정된 HDC현대산업개발[294870]-미래에셋대우 컨소시엄과의 향후 가격 협상에 영향을 끼칠 여지도 있어 관심이 쏠린다.

항공사들, 최대 성수기 3분기에 '난기류'…日불매로 실적 직격탄(종합) - 2

HDC그룹, 아시아나항공 우선협상대상자로 선정(PG)
HDC그룹, 아시아나항공 우선협상대상자로 선정(PG)

[정연주 제작] 일러스트

국내 LCC 맏형 격인 제주항공[089590]은 2014년 3분기부터 올해 1분기까지 19분기 연속 흑자를 내다가 지난 2분기에 적자로 전환한 데 이어, 3분기에도 영업이익과 당기순이익에서 적자를 기록했다.

대한항공 계열의 LCC인 진에어[272450]도 3분기 매출액·영업이익·당기순이익이 모두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감소하는 최악의 경영 실적을 냈다.

2009년 이후 지난 2분기 처음으로 적자로 돌아선 아시아나항공 계열의 LCC 에어부산[298690]은 3분기에도 195억원의 영업손실을 봤다.

티웨이항공도 3분기 109억원 영업손실과 당기순손실 222억원으로 적자를 기록했다.

업계는 올해 3분기부터 일본 수출 규제에 따른 불매 운동의 여파가 본격적으로 반영되면서 여객 수요가 큰 폭으로 감소한 것을 실적 악화의 가장 큰 원인으로 꼽았다.

항공업계의 한 관계자는 "3분기는 휴가철과 추석 연휴가 있어 연중 여행객이 많이 몰리는 시기"라며 "아무래도 일본 불매운동의 여파가 가장 컸던 것으로 보인다"고 전했다.

여기에 중국이 지난 8월부터 2개월간 신규 노선 취항을 불허했고, 비슷한 시기에 홍콩 시위가 본격화하면서 여행 수요가 급감한 것도 항공사들의 실적 악화에 영향을 끼쳤다.

특히 이런 외부 요인은 주로 단거리 노선 위주로 운영하는 LCC에 직접적인 타격을 입힌 것으로 분석된다. 경영 악화로 비상경영체제에 돌입한 또 다른 LCC 이스타항공은 최근 매각설이 돌기도 했다.

항공사들이 악화하는 실적에 대응해 자구책을 마련하고 있으나 일본과 홍콩 수요 회복의 불확실성이 지속할 것으로 보이고, 4분기는 비수기에 해당해 실적 개선 전망이 밝지 않은 상황이다.

항공업계는 불황에 허덕이는데 시장 경쟁은 계속 치열해지고 있다. 에어프레미아, 에어로케이, 플라이강원이 지난 3월 국제항공운송사업 면허를 받으며 항공산업 진출을 준비 중이다.

redflag@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