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정부 경제동향 진단서 8개월만에 '부진' 제외…"성장은 제약"(종합)

송고시간2019-11-15 11:26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수출과 투자의 부진한 흐름" → "수출과 건설투자 감소세 이어져"

(세종=연합뉴스) 이 율 기자 = 정부가 한국 경제 상황을 판단하면서 7개월째 유지해온 수출과 투자의 '부진'이라는 표현을 바꿨다.

기획재정부는 15일 발간한 '최근 경제동향'(그린북) 11월호에서 "3분기 우리 경제는 생산과 소비 증가세를 유지하고 있다"면서 "수출과 건설투자 감소세가 이어지며 성장을 제약하고 있다"고 평가했다.

[연합뉴스 자료사진]

[연합뉴스 자료사진]

지난 4월호부터 7개월 연속 썼던 '부진'이라는 표현이 사라졌다. 정부의 부진 진단은 2005년 3월 그린북 첫 발간 이후 최장이었다.

4∼5월에는 "광공업 생산, 설비투자, 수출이 부진하다"고 했다가 그 후에는 "수출과 투자의 부진한 흐름은 지속하고 있다"고 바꾼 뒤 이번에 "수출과 건설투자의 감소세가 이어지며 성장을 제약하고 있다"고 수정했다.

홍민석 기획재정부 경제분석과장은 이날 브리핑에서 "3분기까지 발표된 실물지표를 종합적으로 감안했을 때 우리 경제의 모습을 가장 정확한 표현으로 바꾼 것"이라고 설명했다.

그는 "기존 부진 평가도 (수출과 투자) 특정지표에 대한 것이었는데, 특정지표에 대한 평가를 경제 전체에 대한 평가로 해석하는 경향도 있어 그렇게 계속 가는 게 바람직한지에 대한 고민도 있었다"고 덧붙였다.

그는 "직접적으로 경기가 바닥을 쳤거나, 일부 지표가 부진하지 않다고 보는 것은 아니며, 수출과 건설투자가 감소해 우리 경제의 성장을 정상적인 잠재성장경로(연 2.5∼2.6%) 밑으로 제약하고 있다는 게 전반적 판단"이라고 덧붙였다.

2019년 10월 최근 경제동향 설명회
2019년 10월 최근 경제동향 설명회

(세종=연합뉴스) 임헌정 기자 = 홍민석 기획재정부 경제분석과장이 18일 정부세종청사 기재부 기자실에서 열린 2019년 10월 최근 경제동향 설명회에서 발언하고 있다. 2019.10.18 kane@yna.co.kr

정부는 그린북에서 "대외적으로는 글로벌 교역 및 제조업 경기 위축 등으로 세계 경제가 동반 둔화하는 가운데, 일본 정부의 수출규제 조치가 계속되고, 미중 무역협상의 전개 양상과 글로벌 반도체 업황의 회복 시기 관련 불확실성이 상존하는 상황"이라고 진단했다.

그러면서 "일본 수출규제 대응 등 리스크 관리에 만전을 기하면서 올해 남은 기간 이·불용 최소화 등 재정집행과 정책금융, 무역금융 집행을 차질없이 추진하는 한편, 민간 활력을 높여 경기 반등 모멘텀이 마련될 수 있도록 경제활력 제고 과제를 적극 발굴해 2020년 경제정책방향에 반영할 것"이라고 말했다.

주요 지표를 보면 9월 광공업 생산은 전월 대비 2.0% 증가했지만, 서비스업 생산은 1.2% 감소해 전(全)산업 생산은 0.4% 줄었다.

10월 수출은 1년 전보다 14.7% 줄었다. 세계 경제 둔화, 반도체 단가 하락 등의 영향으로 작년 12월 이후 11개월 연속 감소세를 나타냈다.

반도체 단가의 최근 흐름을 보면 전월 대비 D램 가격은 횡보하는 모습이고, 낸드플래시 가격은 바닥을 쳤다고 보는 게 시장의 분석이라고 정부는 전했다. 다만 전년 동월보다는 58%(D램 기준) 낮은 흐름이 이어지고 있다.

[연합뉴스 자료사진]

[연합뉴스 자료사진]

9월 설비투자는 기계류와 운송장비 투자 증가에 힘입어 전월보다 2.9% 늘었다. 4개월 연속 증가세다.

건설기성(불변)은 건축과 토목 실적의 동반 감소의 영향으로 전월보다 2.7% 감소했다. 건축허가면적 감소 등은 향후 건설기성에 부정적 요인이지만, 건설수주와 아파트 분양물량 증가는 긍정적 요인으로 작용할 것으로 정부는 내다봤다.

10월 소비자물가는 보합세를 나타냈다. 물가의 기조적 흐름을 보여주는 근원물가는 0.8% 상승했다.

10월 국제유가는 사우디 석유 시설 조기복구와 세계 경기둔화 우려에 따른 수요 감소 전망 등으로 하락했다.

10월 소비 관련 속보치를 보면 국산 승용차 내수판매량은 1년 전보다 1.1% 늘어났다. 5월부터 8월까지 넉 달 연속 감소하다 두 달째 증가세를 이어갔다.

온라인 매출액(5.4%), 카드 국내승인액(4.6%)도 1년 전보다 증가했다. 한국을 찾은 유커(遊客·중국인 관광객)도 24.2% 늘었다.

다만 백화점 매출액(-3.7%)과 할인점 매출액(-3.2%)은 감소했다.

10월 소비자심리지수(CCSI)는 98.6로 한 달 전보다 1.7포인트 올랐다. 제조업 기업경기실사지수(BSI)는 전월보다 1포인트 상승한 72를 나타냈다.

10월 취업자 수는 서비스업을 중심으로 1년 전보다 41만9천명 증가했다.

yulsid@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