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바른미래, 최고위서 '변혁' 맹비난…"천박한 삼류 정치"

송고시간2019-11-15 09:59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최소한의 정치 도의 지켜야…'알박기' 그만"

최고위원회의 참석하는 손학규, 김관영과 주승용
최고위원회의 참석하는 손학규, 김관영과 주승용

(서울=연합뉴스) 하사헌 기자 = 바른미래당 손학규 대표(왼쪽부터), 김관영 최고위원, 주승용 국회부의장이 15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 참석하고 있다. 2019.11.15 toadboy@yna.co.kr

(서울=연합뉴스) 조민정 이동환 기자 = 15일 바른미래당 최고위원회의에서 비당권파 모임 '변화와 혁신을 위한 비상행동'(변혁) 대표가 된 오신환 원내대표와 변혁을 향한 비난이 쏟아졌다.

김관영 최고위원은 이날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당 원내대표로서 신당추진단의 대표를 맡는다는 것은 최소한의 정치 도의와 멀어도 한참 멀어 보인다"며 "이런 행동이 70년대생 참신한 국회의원들이 하는 정치 행위인지 묻고 싶다"고 밝혔다.

오 원내대표는 전날 유승민 의원에 이어 변혁 대표를 맡게 됐다. 바른미래당의 원내대표이면서 바른미래당을 탈당해 신당 창당을 추진하고 있는 모임의 대표를 맡는 것은 적절치 않다는 지적이다.

김 최고위원은 "새로운 정치 행보 자체를 비난할 생각은 없다"면서도 "신당 창당에 참여하고자 하는 분은 당적을 정리하고 깨끗하게 신당 창당하는 것이 정치 도의에 맞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임재훈 사무총장은 "유승민 의원 같은 평의원이 (변혁의) 대표를 맡는 것은 백번 양보해 이해하더라도 공당, 교섭단체의 원내대표가 반당·해당행위 모임의 대표자가 됐다는 건 누가 봐도 납득하지 못한다"며 "이러지도 저러지도 못하는 변혁의 속사정을 모르는 바는 아니지만 이런 식의 저급하고 천박한 삼류 정치는 이제 그만하자"고 촉구했다.

임 사무총장은 "개별탈당이든 집단탈당이든 국민 앞에 선언한 만큼 조속한 시일 내에 당적을 정리해 보수통합이든, 연대든, 창당이든 당차게 추진하길 바란다"며 "'알박기' 정치 그만하라"고 쏘아붙였다.

변혁이 오 원내대표를 비롯해 신당추진기획단 공동단장인 유의동·권은희 의원까지 모두 70년대생으로 채워 '젊은 정당'을 강조한 것과 관련해 장진영 당대표 비서실장은 "생각과 행동이 젊고 혁신적이어야 의미가 있는 것 아닌가. 물리적 나이만 내세워 무엇인가 도모하려고 하는 것 자체가 젊은 '갑질'이고 '꼰대질'"이라고 비판했다.

chomj@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