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인권위, 4개 교육청과 '학교 내 혐오표현' 공동대응 선언

송고시간2019-11-15 11:00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인사말 하는 최영애 국가인권위원장
인사말 하는 최영애 국가인권위원장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장우리 기자 = 국가인권위원회는 15일 오전 서울 코리아나호텔에서 혐오 표현을 근절하고 인권이 존중되는 학교를 만들기 위한 공동선언식을 열었다고 밝혔다.

이날 공동선언식에는 조희연 서울시 교육감을 비롯해 장휘국 광주시 교육감, 이재정 경기도 교육감, 김승환 전북 교육감이 참석해 '혐오 표현 대응 공동선언문'을 발표했다.

선언문 낭독에 앞서 최영애 국가인권위원장은 "처음으로 교육청과 인권위가 혐오 표현 문제를 공동선언을 통해 알리고 범사회적 대응을 촉구하는 시의적절한 자리"라며 "다양성 존중을 추구하는 우리 사회에 기록될 뜻깊은 순간"이라고 평가했다.

최 위원장과 교육감들은 공동선언문에서 "특정 집단에 대한 부정적인 편견을 담은 혐오 표현은 차별의 구조를 더 단단하게 만들어 차별을 재생산하고 불평등을 조장한다"며 "교육공동체 안에서 절대로 용인될 수 없다"고 강조했다.

또 공동체의 모든 구성원이 혐오 표현으로부터 보호받을 수 있도록 학생·교직원·보호자들과 함께 자율적 대응 방법을 마련하고, 미디어교육과 실태조사 등 우호적 학교 문화를 위한 활동을 지원하겠다고 밝혔다.

인권위와 참여 교육청은 공동선언문 발표를 시작으로 학교 내 혐오 표현 대응 가이드라인 제작에 들어갔으며 2020학년도 1학기에 맞춰 초안을 발표할 계획이다.

iroowj@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