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6댓글페이지로 이동

北통신, 美 바이든에 '말폭탄'…"저승 갈 때 된 미친개"

송고시간2019-11-15 10:39

댓글6댓글페이지로 이동

북미협상 재개 모색 속 트럼프 경쟁자 비난

조 바이든 전 미국 부통령
조 바이든 전 미국 부통령

(AP= 연합뉴스) 미국 민주당 대선 경선 레이스를 뛰고 있는 조 바이든 전 부통령이 2019년 10월 17일 '2019 민주 여성 리더십 포럼'에서 연설하고 있다. 2019.10.17 [AP 연합뉴스 자료사진.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연합뉴스) 박수윤 기자 = 북한이 미국 민주당의 대통령 선거 경선 주자인 조 바이든 전 부통령을 향해 '말 폭탄'을 쏟아냈다.

조선중앙통신은 14일 '미친개는 한시바삐 몽둥이로 때려잡아야 한다' 제목의 논평에서 욕설에 가까운 비난을 퍼부었다.

통신은 "정치인으로서의 품격은 고사하고 인간의 초보적인 체모도 갖추지 못한 바이든이 얼마 전에 우리의 최고존엄을 모독하는 망발을 또다시 줴쳐댔다(지껄였다)"고 주장했다.

이어 "우리 최고 존엄을 감히 건드리는 자는 무자비한 징벌을 면치 못할 것이며, 세 치 혓바닥 때문에 얼마나 처참한 후과가 빚어지게 되는가를 무덤 속에 가서도 똑똑히 보게 될 것"이라고 경고했다.

이는 바이든이 경선 과정에서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북미정상회담을 "TV용으로 만들어진 것", "오히려 상황은 더 악화했다"고 깎아내린 발언 등을 문제 삼은 것으로 추정된다.

통신은 "이런 모리간상배가 대통령 선거에서 두 번씩이나 미끄러지고도…대통령 선거 경쟁에 열을 올리고 있다고 하니, 집권욕에 환장이 된 늙다리 미치광이"라고 꼬집었다.

올해로 76세인 그의 기억력을 문제 삼아 "저승에 갈 때가 된 것"이라고 비아냥대며 "미친개를…몽둥이로 때려잡아야 한다. 이것은 미국에도 득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2020년 미국 대선을 앞두고 바이든은 민주 후보군 중 여론조사 선두를 달리고 있다.

일각에서는 북한이 북미간 실무협상 재개에 청신호가 켜진 상황에서 트럼프 대통령의 정적(政敵)인 바이든을 공격해 트럼프 행정부에 우호적 손짓을 하는 게 아니냐는 관측이 나온다.

clap@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