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농협은행 등 농협금융지주 자회사 4곳 CEO 선정 절차 개시

송고시간2019-11-15 11:12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서울=연합뉴스) 구정모 기자 = NH농협금융지주가 15일 임원후보추천위원회(이하 임추위)를 열고 임기가 만료된 자회사 최고경영자(CEO) 4명의 후임자선정 절차를 시작했다.

임추위는 이준행 사외이사를 위원장으로, 이기연·박해식·이진순 사외이사와 유남영 비상임이사, 최창수 농협금융 부사장 등으로 구성됐다.

임추위가 차기 CEO를 추천하는 자회사는 농협은행, 농협생명, 농협손해보험, 농협캐피탈 등 4개사다.

금융지주 안팎에서는 최대 자회사인 농협은행의 이대훈 현 은행장이 다시 연임에 성공할지 여부에 관심이 쏠려 있다.

지난해 1월 취임한 이 행장은 지난해 말 연임에 성공했다.

실적 측면에서 보면 흠이 없다는 평가가 나오기도 한다. 하지만 2012년 NH농협금융지주 출범 이래 은행장으로 3년을 재임한 전례가 없는 까닭에 섣불리 예측하기 어렵다는 관측도 나온다.

이 행장 외에는 최창수 농협금융 부사장, 이창호 농협은행 수석부행장 등이 농협은행장 후보군으로 거론된다.

이중 임추위 위원인 최 부사장은 임추위에서 의결권을 행사하지 않는다

임추위는 규정상 다음달 24일까지 후보자를 추천해야 하지만 금융지주 이사회 일정을 감안하면 내달 19일 이전에는 완료될 것으로 예상된다.

pseudojm@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