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캄보디아 앙코르와트 '코끼리 관광' 19년 만에 중단

송고시간2019-11-15 11:54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하노이=연합뉴스) 민영규 특파원 = 캄보디아의 대표 유적지 앙코르와트에서 코끼리가 관광객을 태우는 일이 19년 만에 중단됐다.

15일 일간 크메르 타임스와 AP 통신에 따르면 앙코르와트를 관리하는 압사라 당국과 코끼리 관리협회는 전날 앙코르와트에 있는 코끼리 14마리를 열대림 지대로 옮기기 시작했다.

압사라 당국의 롱 코살 대변인은 "수년간 코끼리들이 관광 분야에 이용됐다"면서 "코끼리들이 자연에서 살며 웰빙할 수 있도록 코끼리 관리협회가 앙코르와트 지역에 있는 코끼리를 점차 열대림으로 옮길 것"이라고 말했다.

코살 대변인은 "이미 2마리를 옮겼고 전체 코끼리를 모두 자연으로 돌려보내려는 작업은 내년 초에 끝날 것"이라고 밝혔다.

2001년 시작된 앙코르와트 코끼리 관광이 전격 중단된 것은 2016년 암컷 코끼리 '삼보'가 40도가 넘는 더위에 관광객을 40분가량 태우고 나서 심장마비로 쓰러져 죽은 뒤 동물 학대 논란이 꾸준히 제기됐기 때문으로 풀이된다.

관광객 태운 뒤 죽은 앙코르와트 코끼리
관광객 태운 뒤 죽은 앙코르와트 코끼리

[온라인 청원사이트 '체인지'(change.org) 캡처]

앙코르와트 관광에 이용된 아시아 코끼리(인도코끼리)는 세계자연보전연맹이 지정한 멸종 위기종으로, 현재 캄보디아에 400∼600마리가 서식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youngkyu@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