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쇳가루와 비산먼지에 시달린 인천 사월마을…주민 피해 인정될까

송고시간2019-11-17 07:00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사월마을 주민들 "20여명 암 집단 발병"…건강영향조사 내주 발표

사월마을 주변 현황도
사월마을 주변 현황도

[인천시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인천=연합뉴스) 홍현기 기자 = 마을 주변에 난립한 폐기물처리업체에서 나오는 쇳가루와 비산먼지 등으로 암과 호흡기질환 등의 피해를 봤다고 호소해왔던 인천 사월마을 주민들에 대한 건강영향조사 결과가 다음주 발표된다.

최근 전북 익산 장점마을의 암 집단 발병이 인근 비료공장에서 배출한 유해물질과 직접적인 관련이 있다는 환경부의 공식 조사 결과가 발표된 뒤라 주민들은 이번 발표에 촉각을 곤두세우는 모습이다.

17일 인천시 서구 등에 따르면 환경부는 외부기관에 위탁해 2017년 12월부터 1·2차에 걸쳐 진행한 인천시 서구 왕길동 사월마을 주민건강영향조사 결과를 다음 주 중에 발표할 예정이다.

이번 조사는 사월마을 주민들이 마을 주변에 난립한 공장과 관련해 건강영향조사를 청원하고, 환경보건위원회에서 이를 수용해 동국대학교 산학협력단 주관으로 추진됐다.

사월마을 주민들은 이번 조사에서 마을 주변에 난립한 폐기물처리업체 등에서 배출하는 쇳가루·비산먼지 등과 주민들이 앓고 있는 질환 간 관련이 있다는 공식 결과가 나오기를 기대하고 있다.

사월마을 주변에는 폐기물 처리업체뿐만 아니라 주물 업체, 철공소, 목재 가공업체 등의 소규모 공장 수백곳이 있다.

또 사월마을 바로 옆에는 서구 백석동 수도권 쓰레기 매립지로 폐기물을 수송하는 도로도 있다.

이에 따라 이 마을 주민들은 몇년 전부터 주변 공장에서 먼지와 쇳가루가 집안까지 날아든다며 민원을 계속 제기해왔다.

이들은 먼지와 쇳가루로 인해 마을에 거주하는 주민 150여명 가운데 20여명에게 집단으로 암이 발병했다고도 주장하고 있다.

또 전체 마을 주민 중 60% 정도가 호흡기 질환과 피부병 등을 앓고 있다고 주장해왔다.

앞서 인천시와 서구가 사월마을 인근 사업장 등에 대해 조사한 결과 미신고 환경오염물질 배출시설을 운영한 곳이 적발되기도 했다.

사월마을 내 대기 질 오염도가 인천 지역 평균값보다 전반적으로 높은 것으로 드러나기도 했으나 주민들이 앓고 있는 질환과 업체들이 배출하는 물질 간 인과관계는 밝혀지지 않았다.

장선자(63) 사월마을 환경비상대책위원장은 "2001년부터 마을 주변에 수백개 공장이 우후죽순 격으로 난립하기 시작해 쇳가루와 악취가 심각했다"며 "주민 이주 방안을 마련해 주거나 업체가 다른 곳으로 이전해야 한다"고 호소했다.

한편 환경부는 이달 14일 전북 익산의 장점마을 암 집단 발병 사태의 주요 원인이 인근 비료공장에서 담뱃잎을 불법 건조할 때 나온 유해물질이라는 조사 결과를 발표한 바 있다.

장점마을에서는 2001년 비료공장 설립 이후 2017년 12월 31일까지 주민 99명 중 22명에게 암이 발생했고 그중 14명이 숨졌다.

장점마을에 대한 조사 결과는 정부가 환경오염으로 인한 비특이성 질환의 역학적 관련성을 공식적으로 확인한 첫 사례다.

hong@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