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서부산 행정복합타운 축소 우려…7개 공기업은 아예 입주 포기

송고시간2019-11-15 14:43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신상해 부산시의회 의원, 행정사무감사서 지적

"시청 앞 행복주택 공기업 이전 철회해야"

부산시청
부산시청

[부산시 제공]

(부산=연합뉴스) 조정호 기자 = 서부산에서 들어설 행정복합타운으로 이전하는 부산시 공기업이 당초보다 대폭 축소되는 것으로 나타났다.

부산시의회 도시안전위원회 신상해 의원(사상2)은 15일 부산시 도시균형재생국을 대상으로 한 행정사무감사에서 "사상 스마트시티 사업이 용두사미 식으로 추진되고 있다"고 질타하고 대책 마련을 촉구했다.

신 의원은 "부산시는 균형 발전 차원에서 3개 실·국을 이전하는 것을 내용으로 한 '서부산복합청사'를 포함해 사상 스마트시티를 추진했다"며 "하지만 공식적인 검증과 논의 절차 없이 '서부산 행정복합타운'을 '기업지원복합타운'으로 명칭을 변경하고 사업을 대폭 축소했다"고 지적했다.

이어 "당초 14개 공공기관이 이전할 계획이었으나 건설본부, 낙동강관리본부, 부산경제진흥원, 신용보증재단, 부산테크노파크, 부산도시재생센터, 부산인재평생교육원 등 7개 기관이 입주 포기를 기정사실화하고 있다"며 "2020년 착공하려던 계획은 물론이고 일정대로 사업추진이 불가능하게 됐다"고 주장했다.

신상해 부산시의원
신상해 부산시의원

[부산시의회 제공]

신 의원은 "11개 부산시 공기업 입주가 좌초되면서 대타로 추진되는 추가 입주 기관은 공기업으로 볼 수 없을 뿐만 아니라 지역 활성화에 기여하지 못하고 심지어 시설이용료 부담도 시가 떠안아야 할 우려가 높다"고 강조했다.

그는 "시가 사업 계획을 축소하거나 변경을 하는 상황에서 부산도시공사가 지난 6월 605억원을 들여 서부산복합청사 부지에 토지 보상을 완료했다"며 '거꾸로 가는 행정'이라고 질타했다.

신 의원은 부산시청 앞 행복주택부지로 공기업 이전을 철회하고 당초 계획대로 11개 공기업을 서부산에 유치하도록 하고 서부산 스마트시티와 관련 전문가와 시민단체가 참여하는 '서부산 스마트시티 실무자문단'을 구성하라고 요구했다.

ccho@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