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KCGI "한진칼 거버넌스委 독립·전문성 의문…참여하게 해달라"

송고시간2019-11-15 14:22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위원장이 대주주와 밀접한 관련있어 독립 운영에 의구심 들어"

행동주의 사모펀드 KCGI
행동주의 사모펀드 KCGI

[KCGI 홈페이지 캡처]

(서울=연합뉴스) 황재하 기자 = 행동주의 사모펀드 KCGI가 한진칼[180640]이 투명한 기업지배구조 확립 등을 위해 신설하기로 한 거버넌스위원회의 독립성과 전문성이 의심된다며 위원회에 참여하게 해 달라고 요구했다.

KCGI는 15일 '한진칼, 대한항공의 기업지배구조 개선안에 대한 KCGI의 입장' 보도자료를 내 "한진칼 2대 주주로서 주주 가치에 직결되는 사안에 타당성을 검토하는 거버넌스위원회에 한 명이라도 참여하기를 희망한다"고 밝혔다.

앞서 한진칼은 지난 8일 이사회에서 기업지배구조헌장을 제정하고 이사회 산하에 거버넌스위원회와 보상위원회를 신설하기로 결의했다.

이는 대한항공[003490]이 하루 전 이사회에서 기업지배구조 투명성 강화 조치를 단행한 데 이어 하루 만에 나온 결정이다.

거버넌스위원회는 회사 경영 사항 중 주주 가치에 직결되는 사안의 타당성을 사전에 검토하고 계열사 간 내부거래 활동의 적법성을 심사하는 기능을 맡는다.

그러나 KCGI는 법무법인 율촌의 고문인 주순식 한진칼 사외이사가 거버넌스위원장으로 선임된 것을 두고 "(위원장이) 대주주와 밀접한 관련이 있는 로펌 관계자"라며 "독립적이고 전문적으로 운영될지 의구심을 갖게 한다"고 비판했다.

KCGI는 또 한진칼과 대한항공의 기업지배구조 투명성 강화 조치를 "원칙적으로 환영한다"면서도 "이번 조치가 대주주 일가의 보수와 퇴직금 지급 관련 위법 사실을 가리기 위한 미봉책이 아닌지 우려를 거두기 어렵다"고 주장했다.

KCGI 산하 투자목적회사 그레이스홀딩스는 올해 6월 고(故) 조양호 회장의 퇴직금·퇴직위로금 지급 관련 규정 등에 주주총회나 이사회 회의 결의가 이뤄졌는지 조사해야 한다며 서울중앙지법에 검사인 선임을 신청했고, 법원은 최근 KCGI의 신청을 일부 받아들였다.

jaeh@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