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미국, 난적 대만에 재역전승…한국, 올림픽行 '어부지리 희망'

송고시간2019-11-15 14:41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김경문호, 멕시코전 승리하면 도쿄올림픽 출전 티켓 획득

역전 2점 홈런 친 미국의 브렌트 루커
역전 2점 홈런 친 미국의 브렌트 루커

[펜타프레스=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천병혁 기자 = 미국이 2019 세계야구소프트볼연맹(WBSC) 프리미어 12에서 '난적' 대만을 제압하고 한국에 2020년 도쿄올림픽 출전 희망을 안겼다.

미국 야구대표팀은 15일 일본 도쿄돔에서 열린 프리미어12 슈퍼라운드 대만과의 경기에서 7회말 터진 브렌트 루커의 역전 2점포에 힘입어 3-2로 승리했다.

이로써 2승 3패로 슈퍼라운드를 마친 미국은 16일 대만-호주 경기 결과에 따라 3-4위전 진출 여부가 가려지게 됐다.

한국은 아시아 지역에서 도쿄올림픽 출전 티켓을 다투는 대만이 1승 3패로 처짐에 따라 올림픽 출전 가능성이 한층 커졌다.

한국은 이날 저녁 열리는 멕시코전에서 승리하면 슈퍼라운드에서 최소한 2위를 확보하며 결승 진출을 확정해 남은 경기 결과와 관계없이 올림픽 출전권을 획득한다.

이날 미국은 1회말 1사 후 조던 아델이 좌전안타를 치고 나간 뒤 2루 도루에 성공했고 이어 앤드루 본이 좌전 적시타를 날려 먼저 1점을 뽑았다.

끌려가던 대만은 3회초 반격에 나섰다.

선두타자 왕웨이천이 볼넷, 왕성웨이는 중전안타를 쳐 무사 1, 3루에서 장진더의 2루수 땅볼 때 1-1을 만들었다.

균형이 이어지던 6회에는 1사 후 타석에 나선 후친롱이 미국의 세 번째 투수 브라이언 플린을 상대로 가운데 펜스를 넘어가는 솔로홈런을 날려 2-1로 전세를 뒤집었다.

대만 선발투수인 사이드암 우성펑을 제대로 공략하지 못해 6회말까지 3안타에 그치던 미국 타선은 7회에야 터졌다.

미국은 7회말 1사 후 에릭 크라츠가 중전안타를 치고 나갔다.

이어 로버트 달벡이 헛스윙 삼진으로 돌아섰지만 2사 후 타석에 나선 브렌트 루커가 좌측 펜스를 훌쩍 넘어 외야스탠드 상단에 꽂히는 대형 2점 홈런을 쏘아 올려 3-2로 재역전시켰다.

승기를 잡은 미국은 8회초 수비에서 한국계 투수 노아 송, 9회에는 브랜든 딕슨이 차례로 등판해 경기를 마무리했다.

shoeless@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