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격동의 홍콩] ②평화시위에서 인명피해 속출 극한대치까지

송고시간2019-11-17 10:00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화염병·벽돌·실탄 난무 '격한 충돌'에 사망·부상자 잇따라

각광받는 여행지서 유학생 탈출 이어지는 '위험한 곳' 전락

(베이징=연합뉴스) 김윤구 특파원 = 홍콩이 5개월 넘게 계속된 시위로 걷잡을 수 없는 혼란에 빠졌다.

지난 6월 시위가 처음 시작됐을 때만 해도 대체로 평화로웠지만, 이달 들어서는 결국 사망자까지 나왔다.

대학 캠퍼스가 전쟁터를 방불케 하고 야간 통행금지설이 돌만큼 사태는 대치의 극한으로 치닫고 있다.

'송환법' 반대로 시작된 시위가 장기화하면서 민주화 요구 성격으로 진화했고, 중국에 대한 반감이 높아가자 중국 정부는 강경 대응에 나섰고 급기야는 무력 투입 가능성까지 경고하고 나섰다.

6월 16일 홍콩 시위 [EPA=연합뉴스 자료사진]

6월 16일 홍콩 시위 [EPA=연합뉴스 자료사진]

◇ 쏟아져나온 시민들…최대 200만명 시위

홍콩 시위는 범죄 용의자를 중국 본토로 송환할 수 있도록 하는 법안에 반대해 시작됐다.

이 '송환법'은 홍콩의 사법 독립성이 침해받고 반체제 인사들이 위험해질 수 있다는 비판을 받았다.

6월 9일 첫 번째 시위에는 1997년 홍콩 반환 이후 최대 인파가 몰렸다. 홍콩 인구 700여만명 가운데 100만명이 송환법 반대를 외치며 평화적으로 행진했다.

사흘 뒤인 6월 12일 다시 열린 시위에서 경찰은 처음으로 최루탄과 고무탄을 발사했다. 경찰의 강경 진압에 대한 비난 여론이 일었다.

사흘이 더 지난 6월 15일 캐리 람 홍콩 행정장관은 송환법을 무기한 연기하겠다고 발표했다.

하지만 바로 다음 날인 6월 16일에는 약 200만명으로 추산되는 시위대는 법안의 완전 철회와 람 장관의 사임을 요구했다. 이때까지는 거의 평화 시위였으나 이후 시위 양상은 달라진다.

[격동의 홍콩] ②평화시위에서 인명피해 속출 극한대치까지 - 2

◇ 민주화 요구로 진화…중국 반감도 높아져

홍콩 반환 기념일인 7월 1일에는 입법회 건물이 공격받았다.

7월 21일 시위대는 홍콩의 중국 중앙정부 연락판공실로 몰려가 중국 국가 휘장을 훼손했다.

같은 날 밤 흰색 셔츠를 입은 폭력배로 추정되는 무리가 윈롱 지하철에서 시위대와 행인들을 몽둥이로 공격하는 백색테러를 자행했다. 경찰은 이들의 행위를 방조했다는 의혹을 받았다.

[격동의 홍콩] ②평화시위에서 인명피해 속출 극한대치까지 - 3

시위는 송환법안 철회를 외쳤던 애초의 목적에서 진화해 민주화를 요구하고 반(反)중국 성향도 점점 드러내기 시작했다. 강경한 진압 태도를 보이는 경찰에 대한 분노도 높아졌다.

캐리 람 홍콩 행정장관 [AP=연합뉴스 자료사진]

캐리 람 홍콩 행정장관 [AP=연합뉴스 자료사진]

◇ 항공편 취소 대란…중국 무력 투입 위협

8월 5일에는 총파업으로 도시가 마비됐다.

10주째를 맞은 8월 12일에는 시위대가 공항에 몰려들어 수백편의 항공편이 취소됐다. 다음날 공항에서 시위대가 중국 기자를 폭행하는 일도 있었다.

중국 정부는 이를 놓고 "테러리즘에 가까운 행위"라고 비난했다.

중국은 8월 15일 홍콩과 맞닿은 광둥성 선전에 군대를 집결시키고 무력 투입 가능성을 내비쳤다.

홍콩 경찰은 8월 25일 시위에서 처음으로 물대포를 동원하고 실탄까지 사용했다. 또한 시위 주도자들에 대한 대대적 검거 작전을 벌였다.

경찰은 2014년 민주화 시위 '우산 혁명'을 이끌었던 조슈아 웡(黃之鋒)을 비롯해 홍콩의 민주 인사들을 무더기로 검거했다.

중국 인민해방군 장갑차가 홍콩에 진입하는 장면이 공개됐고, 민간인권전선 지미 샴(岑子杰) 대표는 대낮에 괴한의 흉기 공격을 받는 백색테러를 당하기도 했다.

최루탄을 쏘는 홍콩 경찰 [AFP=연합뉴스 자료사진]

최루탄을 쏘는 홍콩 경찰 [AFP=연합뉴스 자료사진]

◇ 시위대, 행정장관 직선제 등 5가지 요구

람 행정장관은 결국 9월 4일 송환법 철회를 공식 선언하고 사태 수습책도 내놨다.

하지만 시위대는 이 같은 조치가 너무 늦으며 부족하다고 비난했다.

시위대는 5가지 요구사항에서 하나도 물러설 수 없다고 못 박았다. ▲송환법 완전 철폐 ▲경찰의 강경 진압에 관한 독립적 조사 ▲시위대 '폭도' 규정 철회 ▲체포된 시위대의 조건 없는 석방 및 불기소 ▲행정장관 직선제 실시 등이다.

10월 1일에는 처음으로 시위 참가자가 경찰의 실탄에 맞아 다쳤다. 건국 70주년을 맞은 이날 떠들썩하게 축하 행사를 한 중국 중앙정부에 찬물을 끼얹은 일이었다.

람 장관은 긴급법을 발동해 10월 5일 복면 금지법을 시행했지만 시위대는 이에 반발해 다양한 마스크를 쓰고 계속 시위했다.

시위 장기화 속에 참여 인원은 줄고 시위 행태는 과격해졌다.

가이포크스 가면을 쓴 홍콩 시위 참가자들 [AFP=연합뉴스 자료사진]

가이포크스 가면을 쓴 홍콩 시위 참가자들 [AFP=연합뉴스 자료사진]

◇ 화염병-총기 극한충돌에 사망·부상자 잇따라

10월 말 열린 19기 중국 공산당 중앙위원회 4차 전체회의(4중전회) 직후 중국은 홍콩에 대한 "전면적 통제권 행사"를 선언했다.

시진핑 주석은 11월 5일 람 장관을 불러 폭력을 막고 질서를 회복해야 한다고 주문했다.

11월 8일에는 주차장 건물에서 떨어져 머리를 다쳤던 대학생이 나흘 만에 끝내 숨졌다. 그는 경찰과 시위대의 대립 속에 추락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 사건으로 격렬한 시위가 새롭게 일어났다. 11일에는 한 시위 참가자가 경찰이 쏜 총에 가슴을 맞고 중태에 빠졌다.

시위대 가운데 과격 그룹은 '여명 행동'이라는 이름으로 곳곳에서 대중교통을 방해하며 밤낮없이 게릴라식 시위를 벌여 새로운 국면을 전개했다. 일부 시위대는 화염병과 벽돌 외에 활과 화살 등 새로운 무기까지 들었다.

대학 캠퍼스 안에서까지 시위대와 경찰이 충돌하자 일부 대학은 조기 종강했다. 각급 학교의 휴교령도 내려졌다.

시위대와 경찰, 친중파 주민의 충돌이 곳곳에서 격하게 벌어지면서 사망자나 중상자가 연일 나오고 있다.

13일에는 15세 소년이 최루탄에 맞아 중태에 빠졌으며 14일에는 시위대와 충돌 중 머리에 벽돌을 맞았던 70세 노인이 사망했다.

아시아 금융·물류의 허브이자 쇼핑의 메카로 불리며 세계인의 여행지로도 각광받던 홍콩은 도심 곳곳이 '전장'으로 변하고, 일부 대학 캠퍼스가 '투쟁의 요새'로 바뀌면서 외국 유학생들이 서둘러 본국으로 떠나는 '위험한 곳'으로 전락하고 있다.

12일 홍콩중문대에서 한 시위자가 화염병을 던지고 있다. [AFP=연합뉴스]

12일 홍콩중문대에서 한 시위자가 화염병을 던지고 있다. [AFP=연합뉴스]

ykim@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