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홍남기 "내년 성장률, 잠재성장률까지 높아지기엔 어렵다"

송고시간2019-11-15 18:22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부산=연합뉴스) 정수연 기자 = 홍남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은 15일 내년 한국 경제성장률이 "잠재성장률 수준까지 높아지기에는 여건상 어렵다고 본다"고 밝혔다.

홍 부총리는 이날 부산 롯데호텔에서 주재한 주한 동남아시아국가연합(ASEAN·아세안) 대사 간담회를 마치고 기자들과 만나 "내년 성장률은 경제협력개발기구(OECD), 국제통화기금(IMF) 전망 수준에 더해 정부의 정책 의지가 실려있는 측면에서 보고 있다고 말했다"고 언급한 뒤 이같이 덧붙였다.

OECD는 내년 한국의 성장률을 2.3%로, IMF는 2.2%로 전망했다. 한국은행은 2019∼2020년 한국의 잠재성장률을 2.5∼2.6% 수준으로 보고 있다.

앞서 홍 부총리는 지난 11일 기자간담회에서도 "IMF, OECD를 포함한 주요 기관들이 내년 한국 경제성장 전망치로 2.2~2.3%를 제시하고 있지만 그 이상 달성되도록 정책 의지를 담아 정책을 발굴하겠다"고 언급한 바 있다.

정부가 한국 경제 상황에 대한 판단을 담은 '최근 경제동향'(그린북) 11월호에서 수출과 투자의 '부진'이라는 표현을 뺀 것을 두고는 "3∼4분기까지의 지표와 통계를 감안했다"고 설명했다.

이어 "내년 경제여건이 더 어려워진다는 지적이 있으나 국제기구 및 전망기관들은 올해보다 내년이 조금 나아진다고 전망한다"며 "종합적인 판단은 12월에 경제정책방향을 제시할 때 말하겠다"고 언급했다.

홍 부총리는 또 일본의 대(對)한국 수출규제가 일본의 국내총생산(GDP) 악화에 영향을 미쳤냐는 물음에 "그런 영향이 있었을 것"이라며 "수출제한 조치는 한국만 아니라 일본에도 부정적인 영향을 준다"고 답했다.

그러면서 "양국의 경제를 위해 이 문제가 조기에 해결되는 게 바람직하다. 연말까지는 협상에 진전이 있었으면 좋겠다"고 덧붙였다.

홍남기 경제부총리 주한 아세안 대사 간담회
홍남기 경제부총리 주한 아세안 대사 간담회

(부산=연합뉴스) 강덕철 기자 = 부산에서 열리는 한·아세안 특별정상회의를 열흘 앞둔 15일 오후 홍남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부산 롯데호텔에서 열린 주한 ASEAN 대사 간담회에서 발언하고 있다. 이번 특별정상회의는 우리나라와 아세안 10개국 정상, 각료, 경제인, 기자단 등 각계각층이 참석한 가운데 오는 25일부터 27일까지 부산 벡스코와 누리마루 등에서 개최된다. 2019.11.15 kangdcc@yna.co.kr

jsy@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