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53년만에 최악 물난리 伊 베네치아…조수 또 위험 수위(종합)

송고시간2019-11-16 01:17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최대 160㎝ 전망…도심 70% 침수 위기에 시내 모든 학교 휴교령

산마르코 광장 폐쇄…문화재 보호에도 비상

물에 잠긴 베네치아 산마르코 광장
물에 잠긴 베네치아 산마르코 광장

(로마 로이터=연합뉴스) 53년 만의 최악의 홍수 사태를 겪은 이탈리아 베네치아의 산마르코 광장이 14일(현지시간) 물에 잠겨 있는 모습. ymarshal@yna.co.kr

(로마·제네바=연합뉴스) 전성훈 임은진 특파원 = 지난 12일 큰 물난리를 겪은 이탈리아의 수상 도시 베네치아가 15일(현지시간) 기상 악화로 또 한차례 위기를 맞을 것으로 보인다.

ANSA, AFP 통신 등에 따르면 이날 오전 거센 비바람 속에 베네치아 주변 조수 수위가 이미 154cm에 달했으며, 최대 160㎝까지 이를 것으로 전망된다고 기상 당국이 전했다.

수위가 160㎝를 넘어서면 베네치아의 70% 안팎이 침수될 수도 있다.

루이지 브루냐로 베네치아 시장은 자신의 트위터에 "또 한 번의 비상 상황"이라고 썼다.

시 당국은 선제 조치로 이날 시내 모든 학교에 휴교령을 내리고 시민들에게 안전사고에 각별한 주의를 당부했다. 더불어 산마르코 광장의 폐쇄를 명령했다.

홍수로 물이 들어차면서 문화재 보호에도 비상이 걸렸다.

유네스코 세계유산으로 지정되기도 한 베네치아에는 도시를 구성하는 118개 섬 곳곳에 고딕 양식의 건축물과 미술 걸작품이 가득하다.

다리오 프란체스키니 문화부 장관은 이번 홍수로 교회 50곳 이상이 침수되는 등 피해가 극심하다면서 복구 작업에 큰 노력이 필요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대학생들은 도서관과 다른 기관들에 보관된 책과 원고들을 더 높은 곳으로 옮기는 작업에 팔을 걷고 나서기도 했다.

베네치아는 지난 12일 아프리카 쪽에서 불어오는 열풍과 호우 등으로 해수 수위가 178㎝까지 치솟으면서 도시 80% 이상이 물에 잠기는 피해를 봤다.

194㎝의 조수가 몰아쳐 도시 전역이 물바다가 된 1966년 이후 53년 만의 최악의 재난으로 기록됐다.

이탈리아 중앙정부는 전날 밤 베네치아에 '국가비상사태'를 선포하고 피해 복구 등에 2천만 유로(약 257억4천만원)의 예산을 긴급 지원하기로 했다.

engine@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