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스위스 "최근 3년간 테러 용의자 331명 입국 금지"

송고시간2019-11-15 19:51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스위스 취리히 공항 여권 심사대
스위스 취리히 공항 여권 심사대

[EPA=연합뉴스 자료사진]

(제네바=연합뉴스) 임은진 특파원 = 스위스가 최근 3년간 300명이 넘는 테러 용의자에 대해 입국 금지 조처를 했다고 현지 뉴스 통신사 키스톤-SDA가 15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연방평의회는 경찰청이 2016년부터 2018년까지 테러리스트로 의심되는 인물 331명에게 입국 금지 조처를 했으며 테러 연계 혐의를 받는 19명을 추방했다고 밝혔다.

이는 제1당인 스위스국민당 소속 바르바라 슈타이네만 의원의 질문에 대한 답변 과정에서 나왔다.

당초 슈타이네만 의원은 지난해 모로코 남부에서 북유럽 관광객 두 명을 참수한 사건에 연루된 스위스 국적자 두 명에 대한 정보를 요구했으나, 연방 장관들의 회의체인 연방평의회는 이에 대한 답변은 거부했다.

대신 지난 3년간 테러 용의자들에게 한 조처를 전하면서 경찰청이 이들에 대해 추방 혹은 입국 금지 조치를 할 수 있고 이민청 역시 이들의 국적을 박탈할 수도 있다고 답했다.

스위스 현행법상 알카에다나 이슬람국가(IS) 같은 극단주의 테러 조직 가입은 범죄 행위로 간주돼 처벌받을 수 있다.

앞서 모로코 법원은 지난달 이 사건에 대해 스위스 국적의 두 사람 가운데 한 사람에게는 20년형을, 나머지 한 사람에게는 5년형을 선고했다.

한편 키스톤-SDA는 미성년자를 포함한 지하디스트(이슬람 성전주의자) 20여 명이 스위스 여권을 지닌 것으로 파악되고 있으며, 이들 중 일부는 시리아와 이라크에 구금된 상태라고 전했다.

스위스도 다른 유럽 국가들처럼 이들을 본국으로 데리고 가라는 압박을 받고 있지만, 스위스 정부는 이들이 국제 기준에 따라 범죄를 저지른 나라에서 재판을 받아야 한다며 본국 송환을 거부하고 있다.

engine@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