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네팔, 자국 내 北국적자 33명 내보내…유엔 제재 이행

송고시간2019-11-16 09:08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유엔 안보리 대북제재 결의 2397호 채택(PG)
유엔 안보리 대북제재 결의 2397호 채택(PG)

[제작 이태호, 최자윤] 사진합성, 일러스트

(서울=연합뉴스) 김동현 기자 = 네팔이 유엔의 대북제재 이행을 위해 자국에 있던 북한 국적자 33명을 북한으로 돌려보냈다.

네팔 정부는 지난 6일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안보리) 대북제재위원회에 제출한 보고서에서 "북한 국적자 33명이 네팔 이민 당국의 명령에 따라 올해 10월 31일부로 네팔 영토를 떠났다"고 밝혔다.

네팔 정부가 이들에 발급한 비자의 유효기간은 올해 10월 31일까지다.

네팔 정부는 또 북한 국적자들이 투자한 네팔 내 모든 사업체에 올해 8월 15일 전까지 사업폐쇄 절차를 시작할 것을 통보했다.

유엔 안보리가 2017년 12월 22일 채택한 대북제재 결의 2397호의 8항은 북한의 '달러벌이'를 막기 위해 유엔 회원국이 자국 내 모든 북한 노동자들을 북한으로 돌려보내도록 했다.

이행 기간은 결의안 채택일부터 24개월로 올해 12월 22일까지이며 회원국은 이행 여부를 내년 3월 22일까지 최종 보고해야 한다.

bluekey@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