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도핑검사 회피' 의혹 쑨양 "난 결백…끝까지 싸우겠다"

송고시간2019-11-16 10:18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스포츠중재재판소 공개재판서 도핑검사원의 규정 위반 주장

스포츠중재재판소 공개재판에 참석한 쑨양.
스포츠중재재판소 공개재판에 참석한 쑨양.

[로이터=연합뉴스]

(서울=연합뉴스) 배진남 기자 = '도핑 테스트 회피' 의혹으로 최대 8년간의 자격정지 징계를 받을 위기에 놓인 중국 수영 스타 순양(28)이 공개재판에서 결백을 주장하며 선수 권리 보호를 위해 끝까지 싸우겠다고 밝혔다.

쑨양은 15일(현지시간) 스위스 몽트뢰에 있는 페어몬트 르 몽트뢰 팰리스의 콘퍼런스센터에서 열린 스포츠중재재판소(CAS)의 재판에 참석했다.

이날 재판은 세계반도핑기구(WADA)가 쑨양과 국제수영연맹(FINA)을 CAS에 제소해 이뤄졌다.

쑨양은 지난해 9월 4일 도핑검사 샘플을 채집하기 위해 중국의 자택을 방문한 국제도핑시험관리(IDTM) 검사원들의 활동을 방해했다는 논란을 일으켰다.

당시 쑨양은 혈액샘플 채취 후 검사원들의 신분에 의문을 제기하고서 자신의 경호원들과 함께 망치를 이용해 혈액샘플이 담긴 유리병을 깨뜨리고 검사보고서까지 찢은 것으로 알려져 도핑 테스트 회피 의혹을 받고 있다.

그러나 중국수영협회는 IDTM 검사원들이 합법적인 증명서와 자격증 등을 제시하지 못했다는 쑨양의 주장을 받아들여 쑨양에게 별다른 징계를 내리지 않았다.

FINA도 지난 1월 쑨양에게 실효성 없는 징계인 '경고' 조처만 했다.

올해 광주세계수영선수권대회에 참가했던 쑨양의 모습.
올해 광주세계수영선수권대회에 참가했던 쑨양의 모습.

[연합뉴스 자료사진]

그러자 WADA가 지난 3월 쑨양과 FINA를 CAS에 제소했다. 쑨양에게는 최소 2년에서 최대 8년까지 자격정지 징계를 내려 달라고 CAS에 요구했다.

CAS가 이번 재판에서 WADA의 요구를 받아들이면 쑨양은 당장 내년 도쿄올림픽에 출전하지 못하는 것은 물론 선수 생명까지도 위협받을 수 있다.

점심시간을 빼고 10시간가량 이어진 이번 재판은 쑨양의 요청에 따라 이례적으로 공개로 진행됐다.

재판 취재가 언론에 허용됐고, CAS 홈페이지를 통해서도 생중계됐다. CAS가 재판을 공개하기는 1999년 아일랜드 수영선수 미첼 스미스 데 브루인과 FINA 간 분쟁에 이어 사상 두 번째다.

쑨양의 진술은 쑨양이 중국어로 말하면 통역이 영어로 번역했다.

중국 신화통신에 따르면 쑨양은 "조직이 스스로 정한 규정을 어긴다면 어떻게 페어플레이 정신을 성취할 수 있겠는가. 선수의 기본적인 권리가 보장되지 않는다면 어떻게 올림픽 꿈을 이룰 수 있겠는가"라면서 "한 선수로서 나의 권리를 지키기 위해 끝까지 싸우기로 결심했다"고 밝혔다.

스포츠중재재판소 공개재판 중 TV 스크린에 나타난 쑨양의 모습
스포츠중재재판소 공개재판 중 TV 스크린에 나타난 쑨양의 모습

[EPA=연합뉴스]

사건이 일어난 날 밤의 상황도 설명했다.

쑨양은 "세 명의 검사원들이 한 행동에 정말 충격을 받았다. 그들은 반도핑 규정에 따른 자신의 임무를 완전히 무시했다"고 주장하면서 "한 검사원이 휴대폰을 꺼내 나를 촬영하는 것을 보고 이들을 신뢰할 수 없다는 생각이 들었다"고 덧붙였다.

그러고는 "검사원이 늦은 밤에 낯선 이들과 찾아왔을 때 나의 개인 정보는 어떻게 보호할 수 있나. 낯선 사람 가운데 하나가 나를 촬영하기 시작했을 때 내 권리는 어떻게 보호받을 수 있나. 나에게는 검사원에게 증명서와 신분증을 제시해 달라고 요구할 권리가 없는가" 등을 물으며 자신의 행동에 대한 정당성을 강조했다.

쑨양은 "도핑과 싸우는 것은 중요하다, 하지만 규정을 모든 이가 따르는 것 역시 중요하다"면서 "CAS 패널들이 공정한 결정으로 나의 결백을 입증해 주리라 믿는다"고 말했다.

재판 결과는 추후 나온다.

앞서 CAS는 "재판 이후 패널들이 중재판정 결과와 그에 대한 사유를 신중하게 심의하고 준비할 것이다"라면서 "그래서 결과는 추후 나올 것이며 현재로서는 구체적인 날짜를 알려줄 수 없다"고 밝힌 바 있다.

hosu1@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