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한국노총, 여의도서 '노동법 개악 반대' 집회…"3만명 참여"

송고시간2019-11-16 15:08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한국노총 산하 삼성전자노조 출범식도 열려

한국노총 전국노동자대회
한국노총 전국노동자대회

(서울=연합뉴스) 박동주 기자 = 16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 앞에서 열린 '2019 한국노총 전국노동자대회'에서 참가자들이 손팻말을 들고 있다. 2019.11.16 pdj6635@yna.co.kr

(서울=연합뉴스) 장우리 기자 = 한국노동조합총연맹(한국노총)은 16일 서울 여의도에서 '노동법 개악'에 반대하는 대규모 집회를 열고 정부에 '노동존중사회' 공약 실현을 위한 국정과제들을 이행하라고 촉구했다.

한국노총은 이날 오후 1시 국회 앞에서 개최한 '2019 노동자대회'에서 "정부와 국회의 노동법 개악 시도를 저지하고 '노조 할 권리'를 강화하기 위해 총력 투쟁하겠다"고 밝혔다.

주최 측에 따르면 이날 집회에는 가맹·산하조직 조합원 3만여명이 모였다.

김주영 한국노총 위원장은 대회사에서 "문재인 정부가 벌써 출범 3년을 향해 달려가고 있지만 노동정책은 경제상황·야당의 반대·예산 부족을 핑계로 후퇴를 거듭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김 위원장은 이어 "정부와 여당은 주 52시간제가 온전히 현장에 연착륙할 수 있게 돕고, 국제노동기구(ILO) 핵심협약 기준에 못 미치는 노동법 개정 시도를 즉각 중단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또 국회를 향해 "노동자의 목소리를 외면한다면 내년 총선에서 심판을 피할 수 없을 것"이라고 경고했다.

이날 한국노총은 ▲ ILO 핵심협약 비준 ▲ 주 52시간 노동시간 상한제의 현장 안착 ▲ 비정규직 차별 철폐 ▲ 최저임금제 개악 저지 ▲ 원·하청 불공정거래 근절 등을 핵심요구안으로 제시했다.

경찰은 만약의 사태에 대비해 여의도 일대에 32개 중대 약 2천500명의 경비병력을 배치한 것으로 알려졌다.

한국노총 산하 삼성전자 노조 출범식
한국노총 산하 삼성전자 노조 출범식

(서울=연합뉴스) 박동주 기자 = 16일 오전 서울 여의도 한국노총에서 열린 한국노총 산하 전국삼성전자노동조합 출범식에서 진윤석 전국삼성전자노동조합 위원장이 출범선언문을 낭독하고 있다. 2019.11.16 pdj6635@yna.co.kr

이날 집회에 앞서 서울 영등포구 한국노총 대회의실에서는 한국노총 산하 전국삼성전자노동조합 출범식이 열렸다.

진윤석 삼성전자 노조 위원장은 출범식이 끝난 후 노동자대회에 참석해 "마땅히 누려야 할 '노조 할 권리'를 이제야 갖게 됐다"며 "늦게 만들어진 노동조합이지만 회사 내 10만 명의 목소리를 대변하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iroowj@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