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총선 최대승부처로 뜬 '2030 표심'…맞춤형 공약에 공천 가점도

송고시간2019-11-17 06:05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민주, '조국'에 잃은 청년표심 되찾기 총력…모병제·청년신도시 등 정책 승부

한국당, 금주 '청년정책 비전' 발표…청년기본법·정시확대 법안도 추진

바른미래 "대학 안가도 되는 나라"…정의당 "병사 월급 100만원 시대"

더불어민주당 총선기획단 회의
더불어민주당 총선기획단 회의

더불어민주당 이해찬 대표가 11월 5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제1차 총선기획단 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설승은 이동환 기자 = 내년 총선을 앞두고 청년 표심을 잡기 위한 정당들의 경쟁이 뜨겁게 달아오르고 있다.

각 당은 '2030 세대' 표심 잡기를 사실상 총선의 최대 승부처로 보고 있다. 이들 표심이 쏠리는 곳에 총선 승리가 자리할 것이라고 보고 앞다퉈 맞춤형 청년정책을 공약으로 내놓거나, 청년과의 스킨십을 확대하며 '청년 구애'에 발 벗고 나선 모습이다.

현재 가장 적극적인 '청년 표심잡기' 행보를 하는 정당은 더불어민주당이다. 여당이라는 점을 십분 활용해 청년층의 시선을 끌어모을 수 있는 대형 정책으로 승부수를 띄우겠다는 방침이다.

'조국 사태'로 등 돌린 청년층이 적지 않다는 내부 판단에 따른 것이다.

민주당은 최근 모병제 도입에 이어 '청년신도시' 조성, '청년 주거 국가책임제' 등 청년 문제 해결을 위한 맞춤형 공약을 검토하면서 청년 공약 발굴에 안간힘을 쏟고 있다.

민주당이 지금껏 검토 중이라며 공개한 공약은 모두 청년정책이다. 청년 표심 확보에 사활을 걸고 있음을 보여주는 대목이다.

민주당은 총선 준비 기구에도 청년을 대거 투입하고 나아가 실제 선거에도 보다 많은 청년을 출격시킨다는 방침이다.

일단 총선 후보 경선 심사 시 청년에 대한 가점 범위를 10∼20%에서 10∼25%로 확대하는 내용의 공천룰을 확정했다.

또한 총선 비례대표의 청년 비중 확대를 위해 비례대표 후보 명단을 확정하는 국민공천심사단 구성원 절반을 20∼30대로 채우는 방안도 검토 중이다.

민주당은 특히 총선기획단에 27세 프로게이머 출신 사회운동가 황희두 씨를 영입하는 등 전체(15명)의 약 4분의 1인 4명을 청년으로 채웠다.

여기에 첫 인재영입 발표 대상자도 여성과 함께 청년으로 결정해 청년 표 전쟁의 주도권을 쥐겠다는 의지를 분명히 했다.

민주당 관계자는 17일 연합뉴스와의 통화에서 "이른바 '조국 정국' 속 많은 청년이 실망한 만큼 공정성 제고와 청년 지원 확대를 골자로 청년층을 위한 공약 개발에 보다 심혈을 기울일 것"이라고 말했다.

황교안 대표, 청년 기본법 토론회에서 축사
황교안 대표, 청년 기본법 토론회에서 축사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가 11월 14일 오후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청년기본법이 온다' 토론회에서 축사를 하고 있다. [연합뉴스 자료사진]

자유한국당도 청년층 표갈이에 나설 채비를 마쳤다.

황교안 대표는 오는 19일 홍익대 인근에서 청년정책 비전을 발표하며 본격적으로 청년정책 띄우기에 나선다. 이번에 발표될 비전은 내년 총선에서 제시될 청년 공약으로 이어질 전망이다.

황 대표는 발표 현장에서 청년들로부터 정책 아이디어나 당에 대한 비판을 듣는 대화의 시간도 가진다. 청년 세대와의 접촉면을 넓히려는 행보다.

한국당 중앙청년위원장인 신보라 최고위원은 통화에서 "청년들이 사회에 가진 문제의식에 답하는 것이 청년정책의 시작"이라며 "공정과 정의에 박탈감을 느끼는 청년을 위해 구체적인 비전과 사회상을 제시할 것"이라고 밝혔다.

한국당은 청년기본법 통과에도 힘을 쏟고 있다.

청년기본법은 '취업을 원하는 자'로 한정된 청년고용촉진특별법의 청년 규정을 '19∼34세의 사람'으로 확대하고 고용·주거 등 다양한 분야에 청년정책을 도입할 수 있는 법적 근거를 마련하는 것을 골자로 한다.

황 대표는 지난 14일 청년기본법 토론회에 직접 참석해 "한국당이 청년들을 위해 여러 입법 활동을 하고 있다"고 강조하기도 했다.

한국당은 또 지난 13일 소속 의원 전원이 발의에 참여한 고등교육법 개정안을 제출했다. 대학 입시에서 대학수학능력시험으로 정시 선발하는 인원을 50% 이상으로 확대하는 것이 법안의 골자다.

내년도 예산안 심사에서 '국가장학금 예산 증액' 방침도 정했다.

나아가 한국당은 총선기획단에 2030 세대가 한 명도 없다는 비판에 직면하자 청년들로 구성된 자문그룹 '2030 희망디자이너 클럽'을 조직해 이들의 쓴소리를 듣는 워크숍을 열기도 했다.

청년들과 대화하는 바른미래당 손학규 대표
청년들과 대화하는 바른미래당 손학규 대표

바른미래당 손학규 대표가 2018년 12월 2일 오후 서울 종로구 동숭동의 한 극장을 찾아 당의 2030 청년인재 발굴과 육성을 위해 마련된 토론 배틀 참가 청년들과 함께 연극 '오백에 삼십'을 관람하기 앞서 대화하고 있다. [연합뉴스 자료사진 ]

바른미래당은 '대학을 안 가도 되는 나라'를 청년정책 기조로 내세우며 청년 표몰이에 나섰다.

지난 2017년 대선에서 국민의당 후보였던 안철수 전 대표가 제시했던 '5-5-2' 학제 개편안을 '리메이크'해 총선 때 다시 선보이겠다는 것이다.

바른미래당 채이배 정책위의장은 통화에서 "고등학교는 직업을 찾는 교육기관으로, 대학은 평생 교육기관으로 전환하는 목표를 갖고 있다"며 "향후 공천에서도 생활 정치와 밀접한 청년들과 함께하도록 가산점을 추진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신당 창당을 추진 중인 바른미래당 비당권파 모임 '변화와 혁신을 위한 비상행동'(변혁)은 창당기획위원 7명을 모두 1978∼1988년생 청년으로 구성했다.

창당 과정부터 청년들의 목소리를 반영하고 '젊은 신당' 이미지를 구축하겠다는 의지에 따른 것이다.

노동인권변호사 권영국과 노동활동가-청년변호사 입당식
노동인권변호사 권영국과 노동활동가-청년변호사 입당식

10월 28일 국회에서 열린 '노동인권변호사 권영국과 노동활동가-청년변호사 정의당 입당식'에서 심상정 대표와 권영국 변호사 등 참석자들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자료사진]

정의당은 내년 총선에서 청년층 지지율 20%를 달성하겠다는 목표를 세웠다.

정의당은 '병사 월급 100만원 시대'를 열겠다며 군 장병 월급을 최저임금에 맞추고, 심상정 대표의 지난 대선 공약이기도 했던 청년 사회상속제(상속제를 거둬 20세가 되는 청년에게 1천만원씩 배당하는 제도)의 지원 규모를 확대하는 정책을 검토 중이다.

또한 정의당은 부대표와 대변인 각 3명 중 1명씩을 청년으로 채우며 '청년당' 이미지 부각에도 나섰다. 이름뿐인 '청년 대변인'이 아닌 정식 대변인으로 임명하며 차별화를 꾀했다.

정의당 관계자는 "청년 지지율을 지금의 두배 이상으로 끌어올릴 것"이라며 "총선기획단 발족 후 본격적으로 정책 공약을 발표할 것"이라고 말했다.

ses@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