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스타일 다른' 골잡이 조규성-오세훈, 김학범호 '원톱 경쟁'

송고시간2019-11-17 06:29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위치 선정·마무리 능력 좋은 조규성, 사우디전서 먼저 골맛

제공권·파워 앞세운 오세훈, 바레인전서 멀티골로 응수

중앙 돌파 시도하는 오세훈
중앙 돌파 시도하는 오세훈

(두바이=연합뉴스) 김주성 기자 = 15일(한국시간) 아랍에미리트(UAE) 두바이의 샤밥 알아흘리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9 두바이컵 올림픽대표팀 친선대회 2차전 대한민국 대 바레인 경기에서 오세훈이 중앙 돌파를 시도하고 있다. 2019.11.15 utzza@yna.co.kr

(두바이=연합뉴스) 안홍석 기자 = 2020년 도쿄올림픽 본선 진출에 도전하는 김학범호의 원톱 경쟁이 치열해지고 있다.

김학범 감독이 이끄는 22세 이하(U-22) 축구대표팀은 17일(한국시간) 아랍에미리트(UAE) 두바이에서 2019 두바이컵 친선대회 닷새째 일정을 소화하고 있다.

두바이컵은 도쿄올림픽 예선인 2020 아시아축구연맹(AFC) 23세 이하(U-23) 챔피언십의 전초전이다. 두 달 뒤 U-23 챔피언십에서 만날 수 있는 중동과 중앙아시아의 껄끄러운 상대들이 두바이컵에 총출동했다.

선수들에게는 김 감독에게 눈도장을 받을 마지막 기회여서 주전 경쟁이 뜨겁게 펼쳐지고 있다.

김 감독이 선호하는 4-2-3-1 포메이션에서 원톱 스트라이커 자리는 국내파 선수 둘끼리 1대 1 경쟁을 벌이고 있다. 오세훈(아산 무궁화)과 조규성(FC안양)이 그들이다.

공중볼 다툼하는 조규성
공중볼 다툼하는 조규성

(천안=연합뉴스) 안정원 기자 = 14일 충남 천안종합운동장에서 열린 남자 22세 이하 축구대표팀 대한민국과 우즈베키스탄의 친선경기에서 후반 조규성이 공중볼 다툼을 하고 있다. 2019.10.14 jeong@yna.co.kr

국내 프로축구 K리그2(2부리그)에서 토종 공격수 최다인 14골을 터뜨린 조규성이 김 감독의 눈에 먼저 들었다. 이어 20세 이하(U-20) 월드컵에서 만점 활약을 펼친 오세훈이 9월 가세했다.

김 감독은 두바이컵에서도 두 선수를 번갈아 기용하며 저울질하고 있다.

13일 사우디아라비아와의 첫 경기에 선발 출전한 조규성이 먼저 골맛을 봤다. 후반 32분 엄원상(광주)이 내준 패스를 마무리해 득점했다.

그러자 오세훈이 멀티골로 응수했다. 15일 바레인전에서 상대 실수를 틈타 헤딩 선제골을 넣은 데 이어 크로스에 이은 왼발 슈팅으로 추가골까지 뽑았다.

두 선수는 스타일이 확연하게 다르다.

조규성이 영리하면서도 활발한 움직임으로 공간을 찾아 들어가 침투 패스를 골로 마무리 짓는 골잡이라면, 키 193㎝인 오세훈은 제공권과 힘이 좋은 장신 공격수다.

조규성과 오세훈은 경쟁 속에서도 서로에게 배울 것은 배우며 진화하고 있다.

오세훈은 바레인전 뒤 취재진과 만나 "규성이 형은 수비 뒤쪽으로 빠져들어 가는 플레이를 잘하고 나는 스크린플레이를 잘한다. 이런 것들을 서로에게 가르쳐주고 있다"면서 "서로 도움을 주며 대표팀에서 잘 커가고 있는 것 같다"고 전했다.

하지만 주전 자리는 하나다. 김 감독은 이번 두바이 컵에서 최종 명단의 90%를 확정할 계획이다. 조규성과 오세훈 앞에 놓인 기회는 이라크전(17일)과 UAE전(19일), 두 번뿐이다.

ahs@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