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더는 기다릴 시간 없다" 4·3 특별법 개정 촉구

송고시간2019-11-17 11:53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제주=연합뉴스) 변지철 기자 = 제주 4·3 희생자 유족과 도민 등 500여 명이 17일 '제주4·3사건 진상규명 및 희생자 명예회복에 관한 특별법'(이하 4·3 특별법) 개정을 촉구했다.

4·3 특별법 개정 촉구 행진
4·3 특별법 개정 촉구 행진

(제주=연합뉴스) 변지철 기자 = 17일 오전 제주4·3희생자 유족과 도민 등 500여명이 제주시청광장에서 4·3 특별법 개정 촉구 집회를 개최한 뒤 관덕정까지 행진하고 있다. 2019.10.17 bjc@yna.co.kr

제주 4·3 희생자유족회 등 전국 120여개 단체로 구성된 제주 4·3 특별법 개정 쟁취 전국행동은 이날 오전 제주시청 앞에서 4·3 특별법 개정 촉구 집회를 열었다.

집회에 모인 4·3 희생자 유족과 시민사회단체 등 500여명은 제주 4·3 특별법 개정 촉구 투쟁 결의문을 채택하고, 특별법 개정에 적극적으로 나설 것을 국회에 요구했다.

이들은 결의문을 통해 "2017년 12월 발의된 제주 4·3 특별법 개정안이 국회에서 긴 잠을 자고 있다"며 "4·3 유족들은 4·3 특별법 개정안의 조속한 처리를 외치며 국회 앞에서 상복을 입고 삭발까지 단행했지만 돌아온 건 없었다"고 말했다.

"4·3 특별법 즉각 개정하라"
"4·3 특별법 즉각 개정하라"

(제주=연합뉴스) 변지철 기자 = 17일 오전 제주 4·3 희생자 유족과 도민 등 500여명이 제주시청광장에서 4·3 특별법 개정 촉구 집회를 열고 있다. 2019.10.17 bjc@yna.co.kr

이들은 "4·3의 아픈 상처를 간직한 채 한평생 한 맺힌 삶을 살아온 고령의 4·3 생존자와 유족들의 연세를 고려할 때 4·3 특별법 개정안 처리는 한시가 급하다"고 주장했다.

이들은 "더는 기다릴 시간도 물러설 곳도 없다. 4·3 특별법 개정 쟁취를 위해 끝까지 싸워나갈 것"이라며 "올해 안에 반드시 4·3 특별법 개정안을 처리하라"고 국회에 요구했다.

유족과 도민은 집회를 마무리한 뒤 제주시청에서 관덕정까지 2㎞가량을 행진하며 4·3 특별법 개정을 촉구했다.

이어 관덕정에서는 제주 4·3 희생자의 넋을 기리는 위령제가 열렸다.

제주 4·3 위령제
제주 4·3 위령제

(제주=연합뉴스) 변지철 기자 = 17일 제주시 관덕정 앞마당에서 제주 4·3 희생자의 넋을 기리는 위령제가 열리고 있다. 2019.11.17 bjc@yna.co.kr

bjc@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