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산탄젤로 30점' 삼성화재, 한국전력 꺾고 3위 도약

송고시간2019-11-17 16:18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삼성화재, 2연패 탈출하며 5할 승률 복귀

공격하는 산탄젤로
공격하는 산탄젤로

(수원=연합뉴스) 홍기원 기자 = 17일 경기도 수원실내체육관에서 열린 2019-2020 프로배구 V리그 남자부 수원 한국전력 빅스톰과 대전 삼성화재 블루팡스의 경기. 삼성화재 산탄젤로가 공격을 하고 있다. 2019.11.17 xanadu@yna.co.kr

(서울=연합뉴스) 신창용 기자 = 안드레아 산탄젤로가 깨어난 삼성화재가 한국전력을 꺾고 2연패 사슬을 끊었다.

삼성화재는 17일 경기도 수원체육관에서 열린 프로배구 도드람 2019-2020시즌 V리그 남자부 2라운드 방문 경기에서 한국전력을 세트 스코어 3-1(25-23 25-18 23-25 25-20)로 제압했다.

2연패에서 벗어난 삼성화재(5승 5패)는 5할 승률에 복귀하며 승점 17로 4위에서 3위로 한 계단 순위를 끌어올렸다.

반면 6위 한국전력은 2연패 속에 시즌 7패(2승)째를 당했다.

발목 부상으로 1라운드를 제대로 소화하지 못한 산탄젤로가 드디어 기다림에 부응했다.

박철우를 대신해 선발 출전한 산탄젤로는 서브 에이스 2개, 블로킹 2개 등 양 팀 최다인 30점을 폭발하며 팀 승리를 이끌었다.

앞선 7경기에서 도합 20점을 뽑아내는 데 그쳤던 산탄젤로가 공격을 주도한 덕분에 삼성화재는 박철우의 부담을 덜어낼 수 있었다.

삼성화재는 신예 정성규가 서브 에이스 2개, 블로킹 2개 등 11득점으로 알토란 같은 활약을 펼쳤다.

한국전력은 가빈 슈미트, 김인혁이 각각 22점, 17점을 터트렸으나 고비처마다 나온 범실에 발목이 잡혔다.

기뻐하는 삼성화재 선수들
기뻐하는 삼성화재 선수들

(수원=연합뉴스) 홍기원 기자 = 17일 경기도 수원실내체육관에서 열린 2019-2020 프로배구 V리그 남자부 수원 한국전력 빅스톰과 대전 삼성화재 블루팡스의 경기. 득점에 성공한 삼성화재 선수들이 기뻐하고 있다. 2019.11.17 xanadu@yna.co.kr

삼성화재는 1세트에서만 10점에 공격 성공률 64.29%로 '원맨쇼'를 펼친 산탄젤로를 앞세워 수월하게 첫 세트를 따냈다.

삼성화재는 2세트에서 세터 김형진의 안정된 토스 워크 속에 산탄젤로뿐만 아니라 고준용, 정성규까지 고른 활약을 보이며 19-12로 달아난 끝에 내리 두 세트를 따냈다.

3세트부터 한국전력의 반격이 시작됐다.

한국전력은 김인혁의 서브 에이스와 가빈의 후위 공격을 묶어 13-10으로 앞서갔다.

삼성화재가 산탄젤로의 활약 속에 휴식을 취했던 박철우를 투입하면서 승부는 접전으로 치달았다.

하지만 한국전력은 23-23에서 김인혁, 가빈의 공격이 잇따라 적중하며 한 세트를 만회하는 데 성공했다.

양 팀은 4세트 내내 팽팽한 접전을 펼쳤다. 하지만 마지막에 웃은 쪽은 삼성화재였다.

삼성화재는 17-17에서 산탄젤로의 후위 공격, 정성규와 박상하의 연속 블로킹으로 승기를 잡았다.

한국전력은 박태환의 속공으로 불씨를 살렸으나 최홍석의 잇따른 공격 범실로 스코어가 22-18로 벌어지면서 추격의 의지를 접었다.

changyong@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