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英 존슨 총리 "보수당 총선 후보 전원 브렉시트 합의 지지 약속"(종합)

송고시간2019-11-18 00:39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보수당 과반 확보하면 브렉시트 완수"…유권자에 지지 당부

고소득층보다 저소득층 세 부담 경감 우선 추진 의사 밝혀

선거운동 중인 보리스 존슨(왼쪽) 영국 총리 [신화=연합뉴스]
선거운동 중인 보리스 존슨(왼쪽) 영국 총리 [신화=연합뉴스]

(런던=연합뉴스) 박대한 특파원 = 보리스 존슨 영국 총리는 오는 12월 12일 조기 총선과 관련해 보수당 출마 후보 전원이 브렉시트(Brexit) 합의안 찬성을 약속했다고 밝혔다.

따라서 유권자들이 보수당에 투표해야만 브렉시트를 완수할 수 있다고 강조했다.

존슨 총리는 17일(현지시간) 일간 텔레그래프 일요판인 선데이텔레그래프에 실린 인터뷰에서 이같은 입장을 나타냈다.

그는 이번 총선에 출마하는 635명의 보수당 후보 모두에게서 당선되면 브렉시트 합의안에 찬성 투표를 하겠다는 개인적인 약속을 받았다고 전했다.

앞서 존슨 총리는 유럽연합(EU)과 브렉시트 재협상 합의에 성공했지만, 야당은 물론 보수당 내 일부 의원들의 반대로 의회 비준을 받는 데 실패했다.

이에 따라 브렉시트는 당초 10월 31일에서 내년 1월 31일까지 3개월 추가 연기됐다.

영국 하원 의석수는 모두 650석이지만, 보수당은 북아일랜드에는 후보를 내지 않아 635명이 출마한다.

선데이텔레그래프는 보수당 지도부가 지난주 총선 출마자들을 접촉해 브렉시트는 물론, 존슨 총리의 국내 정책과 관련한 지지 약속을 받아냈다고 전했다.

이와 별개로 보수당이 최종적인 검증 과정을 통해 지난주 10여명의 출마 후보자에게 사퇴를 종용했다고 보도했다.

존슨 총리는 "635명 전원이 불확실성을 끝내고 최종적으로 EU를 떠날 수 있도록 나의 브렉시트 합의안에 찬성하기로 약속했다"면서 "나는 국민과의 협정을 제안한다. 당신이 보수당에 투표하고, 과반 정부가 탄생한다면 의회 교착상태를 풀고 브렉시트를 완수하겠다는 것을 100% 확신해도 된다"고 강조했다.

반면 제러미 코빈 대표가 이끄는 노동당 정부가 들어서면 혼란이 지속될 것이라고 우려했다.

그는 "코빈은 EU에 남을 것인지 떠날 것인지조차 결정하지 못하고 있다. 그가 언제 리더십을 갖고 이같은 보증을 유권자들에게 제공할 수 있겠는가"라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노동당의 총선 출마 후보 중 100명 이상이 EU 잔류 약속에 서명했다며, 코빈 대표가 제공할 수 있는 것은 더 많은 혼란과 지연, 분열뿐이라고 비판했다.

존슨 총리는 보수당 당대표 및 총리 경선 과정에서 약속했던 고소득층 소득세 감세 공약을 철회하겠다고 밝혔다.

앞서 존슨은 세율 40%가 적용되는 소득 기준점을 연간 5만 파운드(약 7천500만원)에서 8만 파운드(1억2천만원)로 높이겠다고 약속한 바 있다.

그는 "(고소득층의) 조세 부담을 줄이고 싶다. 이것이 우리의 포부"라면서도 "그러나 저소득층에 대한 부담을 먼저 완화하기 전까지는 추진하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보수당은 다음 주말께 이번 총선 공약을 정식으로 내놓을 예정이다.

그는 보수당은 자유시장 경제를 통해 공공서비스 개선을 지지하는 현대화된 정당이지만 코빈 대표의 노동당은 마르크스주의자적인 실험을 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민 정책과 관련해 존슨 총리는 브렉시트 이후에 EU 주민과 EU 외 주민을 동등하게 취급하겠다고 했다.

EU 회원국 주민 역시 브렉시트 이후에는 영국에 들어오기 전에 취업 제안을 받아야 하며, 영국에 3개월 이상 거주할 경우 부여되는 각종 혜택 역시 폐지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보수당은 구체적으로 2021년부터 이민자가 복지 혜택을 받기 위해서는 5년 이상 거주해야 하며, 의료서비스 접근권을 위해서도 부과금을 내야 할 것이라고 천명했다.

존슨 총리는 별도 발표한 성명에서 "우리는 EU에서 나오면서 이 나라에 오는 모든 이들을 동등하게 대하는 새로운 기회를 갖게 될 것"이라고 했다.

반면 코빈 대표는 이날 오전 공영 BBC 방송에 출연한 자리에서 노동당의 이민 정책과 관련해 "(브렉시트 후에도) 많은 이동이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노동당은 2017년 총선에서는 브렉시트와 함께 거주 이동의 자유를 끝낼 것이라고 공약했다.

BBC 방송에 출연한 제러미 코빈(오른쪽) 영국 노동당 대표 [로이터=연합뉴스]
BBC 방송에 출연한 제러미 코빈(오른쪽) 영국 노동당 대표 [로이터=연합뉴스]

코빈 대표는 "많은 EU 주민들이 이곳에서 가정을 꾸리고 사회에 큰 공헌을 해왔다"면서 "많은 영국 국민들도 여러 EU 국가에서 살고 있는데, 이들은 (브렉시트 이후 불확실성으로) 큰 스트레스를 받아왔다. 그대로 거주할 수 있는 권리가 있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코빈은 이번 총선에서 과반을 확보하지 못하더라도 연립정부를 추진하지는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스코틀랜드 분리독립 제2 주민투표 허용을 미끼로 스코틀랜드국민당(SNP)과 연정을 구성할 수 있는지를 묻자 "누구와도 거래하고 있지 않다"고 답했다.

pdhis959@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