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끝내 터지지 않은 홈런왕 박병호 대포·타격왕 양의지 적시타

송고시간2019-11-17 22:17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결승서도 나란히 4타수 무안타 침묵…프리미어12서 고작 3타점 합작

박병호 '아쉽네'
박병호 '아쉽네'

(도쿄=연합뉴스) 이지은 기자 = 17일 일본 도쿄돔에서 열린 2019 세계야구소프트볼연맹(WBSC) 프리미어12 슈퍼라운드 결승전 한국과 일본의 경기. 6회 초 1사 상황에서 한국 박병호 삼진아웃 당한 뒤 아쉬워하고 있다. 2019.11.17 jieunlee@yna.co.kr

(서울=연합뉴스) 장현구 기자 = 두고두고 아쉬운 한 판이었다.

한국 야구대표팀이 17일 일본 도쿄돔에서 끝난 2019 세계야구소프트볼연맹(WBSC) 프리미어12 결승에서 라이벌 일본에 3-5로 졌다.

홈런으로 3점을 내고 3-1로 앞선 2회 야마다 데쓰토의 석 점 홈런에 역전을 당했다.

타선은 일본 계투진의 철벽 투구에 질식된 듯 추가점 찬스를 전혀 못 잡았고, 그 사이 구원 조상우가 1점을 내줘 2점의 벽을 넘지 못했다.

이번 대회에서 한국은 팀 홈런 4개를 쳤다.

안방인 서울 고척스카이돔에서 열린 조별리그 3경기에서 시원한 홈런을 치지 못한 한국은 슈퍼라운드가 벌어진 도쿄돔에서 4방을 때렸다.

김재환이 11일 슈퍼라운드 첫 상대 미국을 제물로 3점 포로 팀의 첫 홈런을 신고했고, 16일 일본과의 슈퍼라운드 최종전에서 황재균이 두 번째 아치를 그렸다.

이어 결승전에서 김하성이 투런포, 김현수가 솔로포를 차례로 터뜨렸다.

그러나 고대했던 4번 타자 박병호의 한 방은 끝내 터지지 않았다.

박병호는 올해 프로야구 정규리그에서 홈런 33개를 쳐 4년 만이자 개인 통산 5번째로 홈런왕에 올랐다.

손목 통증을 이겨내며 포스트시즌을 뛰고 대표팀에 합류한 박병호는 대회 내내 좀처럼 시원한 타격을 보여주지 못해 애를 태웠다.

자신도 속상하다는 심경을 여러 차례 표출했다.

김경문 대표팀 감독은 '한국 야구의 자존심' 박병호의 4번 타순을 한 번도 바꾸지 않고 끝까지 믿음을 보였지만, 4년 전 이 대회 결승에서 도쿄돔 왼쪽 광고판을 강타했던 시원한 홈런은 나오지 않았다.

양의지 '안 풀리네'
양의지 '안 풀리네'

(도쿄=연합뉴스) 이지은 기자 = 17일 일본 도쿄돔에서 열린 2019 세계야구소프트볼연맹(WBSC) 프리미어12 슈퍼라운드 결승전 한국과 일본의 경기. 6회 초 2사 1루 상황에서 한국 양의지가 땅볼 아웃된 뒤 아쉬워하고 있다. 2019.11.17 jieunlee@yna.co.kr

양의지도 KBO리그 타격왕(타율 0.354)이라는 타이틀에 어울리지 않게 1할에 못 미치는 타율로 고전했다.

양의지는 양현종, 김광현, 이영하, 조상우 등 여러 투수를 잘 리드해 철벽 마운드를 구축하는 데 앞장섰다.

하지만, 타석에선 기대했던 공수 겸장의 모습을 보여주지 못했다.

김 감독은 양의지를 중심 타순과 하위 타순의 가교인 6번에 중용했지만, 영양가 있는 한 방은 나오지 않았다.

박병호와 양의지는 결승에서 나란히 4타수 무안타로 침묵했다.

박병호는 이번 대회에서 홈런 없이 타율 0.179(28타수 5안타)에 2타점, 양의지는 0.087(23타수 2안타)에 1타점이라는 참담한 성적표를 남겼다.

cany9900@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