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김연철 통일장관 "북미 협상환경 조성 위해 노력"

송고시간2019-11-18 04:04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취임후 첫 방미…포럼 참석하고 美행정부·의회 인사 면담 예정

(워싱턴=연합뉴스) 류지복 특파원 = 한반도국제평화포럼(KGFP) 등 참석차 미국을 방문한 김연철 통일부 장관은 17일(현지시간) 한반도 정세에 대한 의견을 교환하고 북미 비핵화 협상과 관련한 환경 조성에 노력하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김연철 통일부 장관 [연합뉴스 자료사진]
김연철 통일부 장관 [연합뉴스 자료사진]

김 장관은 이날 워싱턴DC 인근 덜레스 국제공항에서 특파원들과 만나 "(미국) 국무부와 의회의 주요 몇몇 분들을 만나 북핵 문제나 한반도 정세에 대해 의견을 교환할 생각"이라고 말했다.

취임 후 미국을 처음 방문한 김 장관은 오는 20일 미국평화연구소(USIP)에서 통일부 주최로 열리는 KGFP에서 기조연설을 하고, 21일에는 로스앤젤레스 서던캘리포니아대학(USC)에서 '한반도 평화·경제'를 주제로 공개 특강을 진행한다.

그는 최근 워싱턴포스트와 인터뷰에서 북미 간 신뢰 구축 조치와 관련한 아이디어를 들고 워싱턴에 가겠다면서, 내년 도쿄 올림픽을 계기로 북한이 미사일 시험을 유예하고 미국은 한국과의 연합 군사훈련을 유예하는 '올림픽 휴전'과 미국이 북한에 친척을 둔 한국계 미국인을 위해 북한 여행 제한을 완화하는 방안을 제시했다.

김 장관은 '한미가 북미 협상을 위해 연합공중훈련을 연기했지만 북한은 유엔 인권결의안 문제 등을 놓고 냉담한 반응을 보인다'는 질문에 "일단 환경을 조성하기 위해 좀 더 노력해야 할 것 같다"고 말했지만 추가 언급은 삼갔다.

그는 금강산의 남측 관광시설 철거, 금강산 관광 재개와 관련한 질문에 구체적 답변을 피한 채 "(미국 측과) 조금 얘기를 나누고 나중에 정리된 입장을 말씀드리겠다"고만 말했다.

또 '올림픽 휴전' 제안, 한일군사정보보호협정(GSOMIA·지소미아) 종료 문제 등에 대해서도 미국 측 인사 접견 등 일정을 끝낸 뒤 말하겠다며 구체적 답변을 하지 않았다.

jbryoo@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