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한일 대표 인터넷 기업 손잡아…라인-야후재팬 경영통합 발표(종합)

송고시간2019-11-18 11:22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이용자 1억명 디지털플랫폼 탄생…美·中 '공룡' 대항마 부상

내년 10월 통합 목표…네이버·소프트뱅크 50%씩 출자해 자회사

온라인 메신저 라인 시작화면 [라인 제공]

온라인 메신저 라인 시작화면 [라인 제공]

(도쿄=연합뉴스) 김병규 특파원 = 네이버의 일본 자회사인 라인과 일본 포털업체 야후 재팬이 18일 경영통합에 합의할 계획이다.

네이버와 라인, 일본 언론들에 따르면 라인과 야후 재팬을 운영하는 Z홀딩스(ZHD)는 이날 각각 이사회를 열고 경영통합에 기본적으로 합의하기로 정식 결정했다.

두 회사는 이날 오후 5시께 도쿄(東京) 도내에서 이데자와 다케시(出澤剛) 라인 CEO와 가와베 겐타로(川邊健太郞) Z홀딩스 CEO가 참석한 가운데 기자회견을 열고 경영통합 계획을 발표한다.

경영통합으로 검색 서비스에서 온라인 메신저, 인터넷 통신, 금융에 이르기까지 폭넓은 사업을 전개하는 이용자 1억명 규모의 디지털 플랫폼이 탄생하게 됐다.

일본 언론들은 경영통합으로 생길 새 플랫폼이 아시아에서 구글, 아마존 같은 미국이나 중국의 초대형 플랫폼에 대항하게 됐다고 의미를 강조했다. NHK에 따르면 라인과 Z홀딩스는 "인터넷 시장에서는 해외(일본 외) 기업이 압도적으로 우세하다"며 "일본 내에서 큰 고객 기반을 갖고 있는 양사가 통합함으로서 각자의 사업 영역을 강화하고 신규 사업에 대한 성장 투자를 실시해 세계를 리드하는 기업이 될 것을 지향하겠다"고 밝혔다.

네이버는 라인 주식의 70% 이상을 갖고 있고, Z홀딩스의 대주주는 주식의 40%를 보유하고 있는 소프트뱅크다. 라인과 야후 재팬의 경영통합은 한국과 일본을 대표하는 인터넷 기업이 손을 잡는다는 의미가 있다.

라인과 Z홀딩스와 라인의 작년 매출은 각각 2천71억엔(약 2조2천245억원)과 9천547억엔(약 10조2천548억원)으로, 두 회사가 경영통합을 이루면 라쿠텐(樂天)을 제치고 일본 인터넷 기업 중 매출 1위에 오르게 된다.

라인과 Z홀딩스의 시가총액은 각각 1조1천48억엔(약 11조8천671억원)과 1조8천518억엔(약 19조8천909억원)에 달한다.

두 회사의 경영통합이 실현되려면 일본 공정거래위원회의 독점금지법 위반 여부 심사를 거쳐야 한다. 양측은 내년 10월까지 통합 절차를 마치는 것을 목표로 하고 있다.

통합 방식으로는 네이버와 소프트뱅크가 각각 50%씩 출자해 새로운 회사를 설립한 뒤 Z홀딩스의 주식 70%를 보유하는 방안이 유력하다.

그런 뒤 Z홀딩스 밑에 야후와 라인을 100% 자회사로 거느리는 방식으로 경영통합이 추진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라인은 일본 내에서 8천만명 이상 이용하는 최대 온라인 메신저 서비스를 토대로 결제 서비스 등으로 사업 영역을 넓혀왔다.

이용자수가 5천만명인 야후 재팬은 검색 포털 서비스를 바탕으로 옥션과 동영상 서비스, 인터넷 상거래, 스마트폰 결제 서비스 등으로 사업을 확장해왔다.

[그래픽] 라인-야후 재팬 통합 후 지분 구조 변화(종합)
[그래픽] 라인-야후 재팬 통합 후 지분 구조 변화(종합)

(서울=연합뉴스) 장예진 기자 = 네이버의 일본 자회사인 라인과 일본 포털업체 야후 재팬이 18일 경영통합에 합의할 계획이라고 니혼게이자이신문 등 일본 언론들이 보도했다. jin34@yna.co.kr

'야후재팬·라인' 경영통합 추진
'야후재팬·라인' 경영통합 추진

(서울=연합뉴스) 일본 포털업체인 야후재팬이 네이버 일본 자회사인 라인과의 경영 통합을 추진하고 있다. 야후 재팬의 대주주는 40%의 지분을 보유한 소프트뱅크다. 사진은 손정의 소프트뱅크회장(오른쪽)과 이해진 네이버 글로벌투자책임자. 2019.11.14 [연합뉴스 자료사진] photo@yna.co.kr

bkkim@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