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친일 풍자 연극 '해방의 서울' 21∼24일 공연

송고시간2019-11-18 08:30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연극 '해방의 서울' 포스터
연극 '해방의 서울' 포스터

[극단 골목길 제공]

(서울=연합뉴스) 임동근 기자 = 극단 골목길이 지난 2017년 초연한 연극 '해방의 서울'을 오는 21일부터 24일까지 대학로 아트원씨어터 3관에서 다시 공연한다.

박근형 연출이 작, 연출하는 이 연극은 일제강점기 영화촬영지에서 벌어지는 에피소드들을 통해 친일을 풍자하는 작품이다.

1945년 8월 어느 날 조선 최고 배우들에게 일어난 이야기를 그린다.

창경원 동물원과 춘당지를 배경으로 문예영화 '사쿠라는 피었는데' 마지막 장면을 촬영하는데 갑자기 라디오에서 일왕의 항복 소식이 들려온다. 다음 촬영지인 만주로 떠날 생각에 들떠있던 이들은 당황한다.

평범해 보이지만 전혀 그렇지 않은 일상을 보여주며 아직 풀지 못한 역사적 문제를 생각하게 한다.

강지은, 김정호, 이원재, 이호열, 김은우, 안소영, 박정훈이 출연한다.

관람료 3만원.

dklim@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