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전북도의원들 "'암 집단 발병' 장점마을 사태 피해구제 나서라"

송고시간2019-11-18 10:14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전주=연합뉴스) 김동철 기자 = 익산시가 지역구인 전북도의원들이 익산 장점마을의 암 집단 발병에 관련해 정부와 전북도, 익산시에 피해구제를 촉구했다.

기자회견 하는 전북도의원들
기자회견 하는 전북도의원들

촬영 : 김동철 기자

김정수·김대오·김기영·최영규 전북도의원은 18일 도의회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정부와 전북도, 익산시는 장점마을 주민들의 피해를 인재로 규정하고 주민들이 겪어야 했던 정신적·육체적 피해에 대해 확실한 보장을 해야 한다"고 요구했다.

이들은 "작은 시골 마을에서 선량하게 살아가던 주민들이 행정의 무능함, 업자의 그릇된 욕망, 제도적 허점으로 죽음에 내몰렸다"며 "고통에 시달리던 주민들의 피 끓는 호소와 몸부림은 행정으로부터 철저히 외면당했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주민들이 겪는 엄청난 고통은 그 무엇으로도 위로될 수 없겠지만 아픔을 공감하고 상처를 보듬을 수 있는 것이라면 행정이 발 벗고 나설 것을 강력히 촉구한다"며 "정치권도 사태 해결에 적극적으로 나서겠다"고 약속했다.

환경부는 지난 14일 장점마을 주민건강 영향조사 최종 발표회를 열고 주민 집단 암 발병의 원인이 인근 비료공장에서 배출한 유해물질 때문이라고 발표했다.

담뱃잎 찌꺼기인 '연초박'으로 불법 유기질 비료를 만들던 공장 인근 장점마을에서는 주민 99명 가운데 22명이 암에 걸려 14명이 숨졌다.

sollenso@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