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4댓글페이지로 이동

우상호, '86그룹 용퇴론'에 "기득권화 됐다는데 모욕감 느껴"

송고시간2019-11-18 10:58

댓글4댓글페이지로 이동

"임종석, 대북특사 할 수도 있어…北신뢰할 수 있는 파트너"

(서울=연합뉴스) 서혜림 기자 = 더불어민주당 우상호 의원은 18일 당 안팎 일각에서 제기되는 '86(80년대 학번·60년대 생) 그룹' 용퇴론에 대해 "약간 모욕감 같은 것을 느끼고 있다"고 말했다.

20대 국회 초대 원내대표 출신으로 '86그룹'의 대표 정치인 중 한 사람인 우 의원은 이날 TBS 라디오 '김어준의 뉴스공장'에 출연해 "우리가 무슨 자리를 놓고 정치 기득권화가 돼 있다고 말한다"며 이같이 밝혔다.

그러면서 "'386 물러나라'는 이야기를 공격적으로 하지는 않아도 자꾸 그런 뉘앙스들의 기사가 나오면…"이라며 "대표적인 사람이 임종석, 이인영, 우상호이지 다른 사람이 있나? 그러니까 마음속으로 '진짜 그만둘까'라는 생각들이 나오는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임종석 전 대통령 비서실장이 전날 '제도권 정치를 떠나겠다'고 밝힌 데 대해서도 "굳이 욕을 먹으면서 의원 (자리에 대한) 탐욕을 가지고 움직이는 것처럼 보이는 데 대해 고민했을 것"이라며 "'내가 진짜 하고 싶었던 통일 운동으로 돌아가지'라는 식으로 마음의 정리를 해온 것이 아닌가 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종로 출마를 생각하며 (임 전 실장이) 이사한 건 다 아는 내용이니까"라며 "(그런데) 거기도 특별히 비켜주거나 흔쾌히 양보하는 분위기는 아닌 것 같고, 그럴 바에야 '비루하게 계속 의원에 연연해 대기하는 것처럼 보일 필요가 있을까' 하는 생각이 복합적으로 몰려온 것 같다"고 추측했다.

아울러 "높은 자리에 올라가는 것이 아니라 가치를 중심으로 움직였던 자신의 움직임을 보여주려는 것"이라고 덧붙였다.

또한 '임 전 실장이 대북 특사 역할을 할 수도 있나'라는 진행자의 질문엔 "할 수도 있다고 본다"라며 "적어도 북쪽에서 신뢰할 수 있는 대화 파트너인 것은 틀림없다"고 답했다.

우상호 의원
우상호 의원

(서울=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 우상호 의원이 10월 10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문화체육관광위원회 국정감사에서 질의하고 있다. [연합뉴스 자료사진]

hrseo@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