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레슬링 간판 류한수, 대표 1차 선발전 탈락…올림픽 출전 '험난'

송고시간2019-11-18 10:58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레슬링 국가대표 류한수(오른쪽)
레슬링 국가대표 류한수(오른쪽)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김경윤 기자 = 2020년 도쿄올림픽에서 레슬링의 유력한 메달 후보로 꼽히는 류한수(31·삼성생명)가 국가대표 1차 선발전에서 탈락했다.

류한수는 17일 전남 해남군 우슬체육관에서 열린 도쿄올림픽 국가대표 1차 선발전 남자 그레코로만형 67㎏급에서 결승 진출에 실패했다.

레슬링협회 관계자는 "류한수는 최근 목 부상 여파로 제대로 훈련하지 못했다"며 "이번 선발전에서도 목 통증 여파로 제 실력을 발휘하지 못했다"고 전했다.

류한수는 2013년과 2017년 세계선수권대회 금메달을 딴 간판스타다.

77㎏급 김현우(31·삼성생명)와 함께 한국 남자 레슬링을 양분하며 도쿄올림픽의 메달 후보로 꼽혔다.

그러나 류한수는 지난 9월 카자흐스탄 누르술탄에서 열린 세계선수권대회 8강에서 떨어지며 도쿄올림픽 직행 티켓 획득에 실패한 뒤 목 부상 여파로 국내 선발전까지 통과하지 못했다.

도쿄올림픽 출전 가능성은 여전히 열려있다.

그는 내년 2월에 열리는 2차 선발전에서 우승한 뒤 1차 선발전 우승자 노영훈(칠곡군청)과 최종선발전을 치러 승리하면 태극마크를 달 수 있다.

이후 두 차례 쿼터 대회를 통해 남은 도쿄올림픽 출전권을 획득해야 한다.

한편 김현우는 그레코로만형 77㎏급 결승에서 박대건(상무)을 5-0으로 누르고 우승했다. 2차 선발전까지 우승하면 자동으로 태극마크를 단다.

cycle@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