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경찰, '회삿돈 유용' 혐의 조석래 전 효성그룹 회장 방문조사

송고시간2019-11-18 11:07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연합뉴스 자료사진]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김예나 기자 = 효성그룹 총수 일가의 회삿돈 유용 의혹을 수사하는 경찰이 조석래 전 효성그룹 회장을 최근 방문조사한 것으로 알려졌다.

18일 관련업계 등에 따르면 사건을 수사하는 경찰청 중대범죄수사과는 지난 14일 서울 성북구 조 전 회장 자택에 수사관들을 보내 기초 사실관계를 확인하고 관계자들을 면담했다.

경찰은 조 전 회장이 건강상 이유로 출석 조사가 어렵다는 입장을 밝히자 정확한 건강 상태를 확인하는 한편, 혐의에 관한 기본 입장을 묻고자 방문조사를 진행한 것으로 전해졌다.

조 전 회장은 혐의를 전반적으로 부인하는 입장인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 관계자는 "구체적인 수사상황과 내용 등은 확인해줄 수 없다"고 말했다.

경찰은 조 전 회장과 아들인 조현준 효성그룹 회장이 과거 자신들이 피의자였던 여러 형사사건에 대응하는 과정에서 회삿돈 수십억원을 빼돌려 변호사 선임료 등 소송비용으로 지출한 혐의(특정경제범죄 가중처벌 등에 관한 법률상 횡령)에 대해 수사 중이다.

작년 9월 첩보를 입수해 수사에 착수한 경찰은 이후 관련 자료를 확보하고, 이상운 효성 부회장과 그룹 법무팀장 등 관련자를 차례로 소환해 사실관계를 확인해 왔다. 지난달 30일에는 조현준 회장을 불러 조사했다.

효성그룹은 그간 전직 검사장 등 검찰 고위직 출신 '전관'을 포함한 변호사들과 법률자문을 계약했던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은 변호사들이 회사 경영 전반과 관련한 법률자문을 맡는 형식을 취하면서 실제로는 총수 일가의 형사소송에 관여했다는 의혹도 수사 중이다.

경찰은 조 전 회장 등 관련자 추가 조사를 거쳐 올해 안에는 사건을 마무리하고 검찰에 송치할 방침인 것으로 전해졌다.

yes@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