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가상현실 기기 OLED 디스플레이 고해상도로 구현 성공

송고시간2019-11-18 12:00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생기원 "일본 소재 대체…유리 기판 이용해 생산 단가 낮춰"

한국생산기술연구원 조관현 박사
한국생산기술연구원 조관현 박사

[한국생산기술연구원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대전=연합뉴스) 박주영 기자 = 국내 연구진이 가상현실용 기기의 디스플레이를 고해상도로 구현하는데 성공했다.

한국생산기술연구원은 조관현 박사 연구팀이 가상·증강현실(VR·AR) 기기의 유기발광다이오드(OLED) 디스플레이의 해상도를 1천867 PPI(1인치당 화소 수)까지 높이는 데 성공했다고 18일 밝혔다.

가상·증강현실 기기의 디스플레이는 생생한 화질 구현을 위해 PPI가 높아야 하기 때문에 스스로 빛을 낼 수 있는 OLED가 소재로 이용된다.

OLED 디스플레이는 빨강·초록·파랑 유기물질을 순서대로 증착하는 'RGB' 방식과 백색 OLED에 컬러 필터를 적용하는 'WOLED' 등 두 가지 방식으로 만들어진다. RGB 방식은 밝기와 효율이 우수하지만 공정 개발이 어렵다는 단점이 있다.

연구원은 빛을 흡수해 열로 전환시키는 역할을 하는 '광열변환층'을 이용한 RGB 공정을 개발했다.

광열변환층이 300도 이상의 열로 OLED 용액을 빠르게 기화시켜 정해진 간격 대로 유리 기판에 증착시키는 원리이다.

이 같은 방식으로 제조된 OLED 디스플레이의 해상도는 1천867 PPI로 세계 최고 수준이라고 연구원은 설명했다.

특히 기존 RGB 공정에서 증착을 돕기 위해 사용되는 '파인멘탈마스크'를 사용할 필요가 없어 소재 대체에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

미세한 구멍이 촘촘하게 뚫린 얇은 철판 모양의 파인멘탈마스크는 일본에서 100% 독점 생산하는 소재이다.

조관현 생기원 박사는 "대일 의존도가 높은 소재를 대체할 수 있는 OLED 제조 공정을 개발했다"며 "실리콘 기판이 아닌 유리 기판을 사용해 생산 단가도 낮출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jyoung@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