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우리은행, 직원성과 평가지표서 비이자이익 없앤다

송고시간2019-11-18 11:51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평가지표 24개에서 10개로 축소

(서울=연합뉴스) 구정모 기자 = 우리은행이 직원의 성과를 평가하는 기준인 핵심성과지표(KPI)에서 비이자이익 부분을 제외하기로 했다.

우리은행은 손태승 은행장이 18일 전국 영업본부장 회의를 소집해 이런 내용의 KPI 혁신방안을 선언했다고 밝혔다.

우리은행은 내년에 시행하는 KPI에서 비이자이익 지표를 없애고 위험조정이익(RAR)으로 단일화하기로 했다.

KPI에서 가장 비중이 큰 수익성 지표는 이자이익과 비이자이익으로 나뉘는데, 비이자이익을 없애면서 이자·비이자이익 등 수익성을 통합적으로 평가하는 지표인 위험조정이익을 제시한 것이다. 위험조정이익은 은행의 영업수익에서 직·간접비를 제외한 이익을 뜻한다.

우리은행은 지점이 특성에 맞게 자율적으로 영업할 수 있도록 평가지표를 기존 24개에서 10개로 대폭 축소했다.

고객 수익률, 고객 케어 등 고객 지표의 배점을 확대하고, 평가 주기를 반기에서 연간으로 늘려 잡았다.

손 행장은 금융당국이 14일 발표한 고위험 금융상품 투자자 보호 강화를 위한 종합 개선방안을 상세히 설명하면서 고객자산관리의 중요성을 강조하고 피해 고객에 대한 신속한 배상을 위해 철저히 준비할 것을 주문했다.

손 행장은 ""모두가 공감은 하지만 실행에 주저했던 과제들을 지금 바꾸지 않으면 혁신의 기회는 다시 오지 않을 것"이라며 "직원 모두가 한마음으로 변화와 혁신의 주인공이 되자"고 말했다.

pseudojm@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