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제브라피시 실험으로 환경호르몬 독성 규명

송고시간2019-11-19 12:00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화학연 "동물실험 윤리 문제 해결…비용·기간도 10분의 1로"

한국화학연구원 배명애 박사
한국화학연구원 배명애 박사

[한국화학연구원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대전=연합뉴스) 박주영 기자 = 국내 연구진이 열대어 '제브라피시' 실험을 통해 환경호르몬 독성을 밝혀냈다.

제브라피시는 동물실험 윤리성 문제에서 자유로울 수 있고 비용과 실험 기간도 줄일 수 있어 실험동물 대체에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

한국화학연구원은 19일 배명애 박사 연구팀이 제브라피시 치어를 이용해 환경호르몬의 하나인 '비스페놀A'(BPA)의 뇌신경 교란 기제를 규명했다고 밝혔다.

BPA는 신경전달물질인 도파민 분비를 감소시켜 행동장애를 일으키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정상군(위쪽)과 BPA 노출 실험군(아래쪽)의 파란색 선호도 그래프
정상군(위쪽)과 BPA 노출 실험군(아래쪽)의 파란색 선호도 그래프

[한국화학연구원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연구팀이 제브라피시를 이용해 실험한 결과 BPA에 노출된 실험군은 운동 능력이 현저히 떨어지고, 파란색에 대한 선호도도 정상군보다 20%가량 낮게 나타났다.

또 실험군의 도파민 양은 정상군보다 20%가량 유의미하게 줄어든 것으로 분석됐다.

BPA가 계속 축적되면 독성물질로부터 뇌 조직을 보호하는 역할을 하는 뇌 장벽이 제 기능을 하지 못해 도파민 합성 경로를 감소시키고, 신경 장애를 일으키게 된다고 연구팀은 설명했다.

BPA가 인체에 미치는 영향을 확인하기 위해 설치류 동물을 이용한 독성 실험이 이뤄지고 있지만, 기간이 한 달 이상 걸리고 비용도 비싸다는 한계가 있다.

하지만 연구팀은 이 같은 실험 결과를 사흘 만에 얻어냈다.

기존 동물 독성실험에 비해 기간과 비용이 10분의 1 수준으로 줄었다.

배명애 박사는 "제브라피시는 사람과 유전자 구성이 90% 이상 비슷하면서도 지각능력이 낮아 고통을 적게 느끼기 때문에 실험동물 대체에 기여할 것"이라고 말했다.

jyoung@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