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임진왜란 때 활약 비격진천뢰 폭발력 5배 비밀 무기 있었다"

송고시간2019-11-19 12:00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채연석 UST 교수, 역사서 속에서 '진천뢰' 개별 존재한 기록 찾아내

"임진왜란 당시 왜군 토벌에 핵심적 역할"

채연석 교수
채연석 교수

[UST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대전=연합뉴스) 박주영 기자 = 임진왜란 당시 비격진천뢰와 함께 왜군을 토벌하는 데 핵심적인 역할을 한 조선의 비밀 무기가 있었다는 주장이 나왔다.

19일 과학기술연합대학원대학교(UST) 채연석 교수 연구논문에 따르면 임진왜란 당시 조선 최초의 시한폭탄인 '비격진천뢰'와 함께 비격진천뢰보다 폭발력이 큰 '진천뢰'가 함께 사용됐다.

학계에서는 진천뢰를 비격진천뢰와 같은 것으로 보고 있지만 채 교수는 역사서 속에서 개별적으로 존재한 기록을 찾아냈다고 밝혔다.

1635년 편찬된 화약 무기 전문서인 '화포식언해'(火砲式諺解)에는 '진천뢰는 대완구로 발사했고, 비격진천뢰는 중완구를 이용했다'는 기록이 나온다.

임진왜란 당시인 1593년 의병대장 김해(金垓)가 쓴 향병일기에도 "왜적을 토벌하는 계책으로 진천뢰보다 더 나은 것이 없었다"고 나와 있다.

채연석 교수는 "1694년 펴낸 강화도 지리서 '강도지'에도 비격진천뢰와 원 진천뢰가 따로 표기돼 있고, 1797년 '일성록'에도 수원에서 새로 만든 군기에 수철로 만든 진천뢰를 비격진천뢰와 구분해서 기록했다"고 강조했다.

채 교수는 화포식언해를 바탕으로 진천뢰의 지름이 33㎝, 폭발력은 비격진천뢰의 5배에 달할 것으로 추정했다.

채연석 교수가 추정한 진천뢰의 구조
채연석 교수가 추정한 진천뢰의 구조

[채연석 교수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화포식언해에 따르면 '진천뢰의 무게는 117근2냥(70.2㎏)…화약은 5근(3㎏) 능철(마름쇠)은 30개를 넣는다'는 설명이 나온다.

무게가 20근(12㎏)에 달하는 비격진천뢰가 화약 1근을 넣게 돼 있는 점을 생각하면 폭발력이 최대 5배에 달하는 셈이다.

채 교수는 진천뢰를 쏘아 올린 대완구가 세종대왕 때 개발됐던 총통완구와 크기가 같았다는 점을 고려해 대완구 설계안도 제작했다.

대완구 설계안
대완구 설계안

[채연석 교수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채 교수는 "비격진천뢰 유물은 많이 발견됐지만, 진천뢰나 진천뢰를 발사한 대완구 유물은 현재 남아있지 않다"며 "역사 속 기록물을 토대로 조선이 독자 개발한 진천뢰의 성능을 확인한 첫 연구"라고 의의를 밝혔다.

jyoung@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