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62댓글페이지로 이동

"자존심 상해" vs "개인 선택"…유니클로 감사제 인기 논란

송고시간2019-11-18 17:05

댓글62댓글페이지로 이동

히트텍 무료 제공에 인파 몰려

(서울=연합뉴스) 김보경 윤지현 기자 = 일본 수출규제에 따른 일본상품 불매운동의 주 타깃이 된 유니클로가 인기상품 '히트텍'을 무료 배포하는 공격적 마케팅을 펼치고 있다.

이에 한산했던 유니클로 매장이 사람들로 붐빈다는 목격담이 속속 올라오면서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상에선 한국 소비자에 실망했다는 반응과 개인의 구매 자유는 보장해야 한다는 의견이 팽팽히 맞서고 있다.

18일 패션업계에 따르면 유니클로는 15일부터 대표상품인 후리스와 캐시미어 스웨터, 다운 베스트 등을 1만~4만원 할인해주는 '15주년 기념 겨울 감사제'를 진행 중이다.

유니클로 불매운동
유니클로 불매운동

[연합뉴스 자료사진]

특히 유니클로는 오프라인 고객에게 구매 가격에 상관없이 히트텍을 총 10만장 선착순 증정하는 이벤트도 하고 있다.

업계는 유니클로의 파격 할인과 무료증정 행사는 이례적이라며 불매운동에 따른 매출 급감을 타개하기 위해 승부수를 던진 것으로 해석하고 있다.

지난달 대표상품을 최대 50% 할인하는 15주년 감사 세일을 했는데도 매출이 전년 대비 60% 넘게 급감하자 유니클로가 '무료 증정'이라는 전에 없던 파격적인 카드를 꺼내 들었다는 것이다.

공짜 내복에 불매운동 휘청? / 연합뉴스 (Yonhapnews)

유튜브로 보기

온라인에선 겨울 감사제가 시작된 지난 주말 유니클로 매장에 사람들이 몰려 있는 상황을 전하는 글과 사진들이 쏟아졌다. SNS에선 이를 놓고 "자존심 상한다"는 반응과 "개인 선택"이라는 의견이 엇갈리고 있다.

네이버 카페 '레몬테라스'의 한 이용자는 "진짜 자존심 상한다. 대체품 없는 것도 아니고, 질도 초기보다 안 좋아졌는데 값이 올라도 많이 산다"는 글을 올렸다. 다른 온라인 커뮤니티에도 "마감 시간에도 사람이 너무 많았다. 끔찍했다", "무료 히트텍이 다 떨어졌다는데 어처구니가 없다" 등 글이 게재됐다.

반면 일부 누리꾼은 "개인 선택이다. 일본(상품을) 불매해야 한다면 휴대전화도 쓰면 안 된다", "무의식중에 사 먹고, 쓰는 제품 중에 일본 것이 많다", "내가 불매를 하고 신념을 가질 순 있지만 남이 하는 걸 비난할 수는 없다"는 반응을 보이기도 했다.

vivid@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