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28댓글페이지로 이동

'땀 흘리는 비석' 밀양 표충비 5시간 동안 1ℓ 땀 흘려

송고시간2019-11-18 17:27

댓글28댓글페이지로 이동
땀 흘리는 표충비
땀 흘리는 표충비

[밀양시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밀양=연합뉴스) 박정헌 기자 = 국가적 대사가 있을 때마다 땀을 흘린다는 밀양 '표충비'에서 18일 또다시 땀이 흐른 것으로 확인됐다.

경남 밀양시에 따르면 이날 오전 4시께 무안면 홍제사에 있는 표충비 표면에 땀이 나듯 물방울이 맺혀 흘러내렸다.

표충비에서는 오전 9시까지 약 5시간 동안 1ℓ가량 물이 흘러내린 것으로 알려졌다.

밀양시 관계자는 "국가적으로 좋은 일이 있을 때도 땀이 났는데 유독 부정적 사례만 부각되는 경향이 있어 오해가 많다"며 "정치적·사회적으로 억지 해석을 하는 것보다 땀이 나듯 물이 흐르는 그 현상 자체에 집중해줬으면 한다"고 말했다.

표충비는 조선 영조 18년(1742년)에 세워졌다.

경남도 유형 문화재 제15호로 국가에 큰일이 있을 때마다 땀을 흘린다는 이야기로 유명하다.

민간에서는 이러한 현상을 사명대사의 우국충정이 지금까지 전해지기 때문이라고 믿고 있다.

1894년 동학농민 운동을 시작으로 1919년 3·1 독립만세운동, 1945년 8·15 해방, 1950년 6·25 전쟁, 1985년 남북고향 방문 등에 땀을 흘린 기록이 있다.

최근에는 2008년 FTA 소고기 협상, 2009년 김수환 추기경 선종, 2010년 천안함 침몰, 2017년 대통령 탄핵심판 당시 땀을 흘렸다.

과학계는 비석 표면에 물방울이 땀처럼 맺히는 것이 결로(結露)현상일 가능성이 크다고 본다.

대기가 함유한 수분이 온도 차가 있는 물체 표면에 물방울로 맺히는 현상이 결로다.

비석에 생긴 땀은 수분을 많이 머금은 공기가 찬 비석 표면에 닿아 마치 땀을 흘리는 것처럼 물방울이 맺혔을 개연성이 있다는 것이다.

home1223@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