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박원순 "'82년생 김지영' 읽고 눈물…저는 페미니스트"(종합)

송고시간2019-11-18 19:03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국가가 돌봄 책임져야…1인 가구, 중증 장애인 지원 늘릴 것"

박원순 서울시장
박원순 서울시장

[촬영 김지헌]

(서울=연합뉴스) 김지헌 기자 = 박원순 서울시장은 최근 개봉해 화제를 모으는 영화 '82년생 김지영'의 원작 소설을 예로 들며 여성의 돌봄 부담을 줄여야 한다고 말했다.

박 시장은 18일 서울 동대문디자인플라자(DDP)에서 열린 2019 서울 국제돌봄엑스포에서 서울의 돌봄 정책을 소개하면서 "저는 3년 전 '82년생 김지영' 책을 보고 눈물을 흘렸고 절망감이 들었다"며 이렇게 말했다.

박 시장은 "주인공 김지영은 굉장히 평범한 여성이고 직장인이었으며, 충분한 교육을 받았고 성공할 재능과 꿈을 가졌던 사람"이라며 "그런데 그 꿈은 결혼하고 아기를 낳으면서 산산이 부서졌다"고 책의 줄거리를 전했다.

그러면서 "현재 대한민국에서 육아와 돌봄은 오로지 개인과 가족, 특히 여성의 부담이기 때문"이라며 "개인과 시장의 영역에 있는 돌봄을 공공과 국가가 책임져야 한다"고 강조했다.

박원순 서울시장과 영국 런던정치경제대학교 마틴 냅 교수
박원순 서울시장과 영국 런던정치경제대학교 마틴 냅 교수

[촬영 김지헌]

박 시장은 이어진 영국 런던정치경제대학교(LSE) 보건정책과 마틴 냅 교수와의 특별대담에서도 "저는 페미니스트가 맞다"며 "돌봄 시스템이 제대로 갖춰져 있지 않아서 여성의 피해가 생겨난다"고 거듭 말했다.

박 시장은 행사에 함께 참석한 이정옥 여성가족부 장관에게 "장관님, 국토교통부 장관님과 기획재정부 장관님에게 말씀하셔서 전 국민에게, 원하는 사람 모두에게 집을 주도록 해주셨으면 좋겠다"는 말도 했다.

박 시장은 찾아가는 동주민센터, 청년수당, 신혼부부 주거 지원, 데이케어센터, 치매안심센터 등 서울시의 생애주기별 돌봄 정책을 언급한 다음 1인 가구 등 새로운 정책 수요층에도 지원을 펼치겠다고 밝혔다.

그는 "달라지는 가족 형태와 욕구를 고려한 섬세한 돌봄을 시행할 것"이라며 "서울 가구의 약 32%를 차지하는 1인 가구를 지원하고 장애인의 자산 형성도 돕겠다"고 말했다.

민간 복지가 해온 역할도 인정했다. 그는 "한국은 국가가 복지나 돌봄에 관심이 없어서 민간이 먼저 시작했다"며 "가령 민간 어린이집 국공립화 등과 같이 공영화를 추진할 때 약간의 갈등도 있지만, 충분히 보상하고 감사해야 한다"고 말했다.

jk@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