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트럼프, 백악관서 파월 회동…면전서 '마이너스 금리' 요구?

송고시간2019-11-19 02:00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연준 "파월, 통화정책 언급 없었다…非정치적 기조 강조"

(뉴욕=연합뉴스) 이준서 특파원 =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제롬 파월 연방준비제도(Fed·연준) 의장이 18일(현지시간) 백악관에서 회동했다.

트럼프 대통령이 과감한 기준금리 인하를 요구하며 연일 파월 의장을 공격하는 가운데 이뤄진 만남이다. 트럼프 대통령과 파월 의장이 공식적으로 회동한 것은 지난 2월 백악관 만찬 회동 이후로는 처음이라고 일간 월스트리트저널(WSJ)은 전했다.

트럼프 대통령의 초청으로 마련된 자리로, 스티븐 므누신 재무장관이 배석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트윗을 통해 "방금 백악관에서 제롬 파월과 매우 화기애애하고 좋은 만남을 마쳤다"면서 "금리와 마이너스 금리, 낮은 인플레이션, 통화 완화, 달러화 강세와 그로 인한 제조업 파급, 중국·유럽연합(EU) 등과의 무역까지 모든 것을 논의했다"고 밝혔다.

최근 트럼프 대통령은 연준의 금리인하 속도가 너무 늦다고 거듭 불만을 표출하면서 '마이너스 금리'를 촉구하고 있다.

지난주 뉴욕에서 열린 행사에서도 "우리는 마이너스까지 금리를 내려서 돈을 빌리면서도 이자를 받는 국가들과 경쟁하고 있다. 나도 그런 돈을 받고 싶다. 나에게도 그런 돈을 달라"고 말한 바 있다

트럼프 · 파월 회동, 마이너스 금리 압박 (PG)
트럼프 · 파월 회동, 마이너스 금리 압박 (PG)

[정연주 제작] 일러스트

연준 측 설명은 트럼프 대통령의 트윗 내용과는 다소 온도차가 있다.

연준은 성명을 통해 "파월 의장이 월요일 오전 백악관에서 경제와 성장, 고용과 인플레이션에 대해 논의했다"면서 "파월 의장은 지난주 의회에서 언급한 것과 부합하는 발언을 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파월 의장은 향후 입수되는 경제 정보에 철저하게 의존하겠다는 입장을 강조한 것을 제외하면 통화정책 방향에 대해선 언급하지 않았다"면서 "법률에 따라 최대의 고용과 물가 안정을 뒷받침하는 동시에 모든 결정을 신중하고 객관적이며 비(非)정치적으로 하겠다는 입장을 강조했다"고 설명했다.

파월 의장은 지난 13~14일 연이틀 의회에 출석해 미국 경제에 대한 강한 낙관론을 거듭 피력한 바 있다. 세 차례 연속적인 금리 인하로 경기둔화 위험을 선제적으로 차단한 만큼, 이제는 금리를 동결하고 경기 흐름을 관망하겠다는 입장을 재확인한 것으로 해석된다.

jun@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