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IAEA "이란, 핵합의서 제한한 중수 저장량도 초과"

송고시간2019-11-19 04:13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중수생산공장 가동 중…보유 한도인 130t 넘어"

IAEA 본부
IAEA 본부

[AFP=연합뉴스 자료사진]

(제네바=연합뉴스) 임은진 특파원 = 이란이 농축 우라늄의 저장량을 늘리는 등 핵합의 이행을 계속해서 축소하고 있는 가운데 중수의 저장 한도도 초과한 것으로 나타났다.

18일(현지시간) 로이터 통신이 입수한 국제원자력기구(IAEA) 보고서에 따르면 이란은 중수의 보유 한도인 130t을 초과했다.

IAEA는 회원국에 제출한 보고서에서 지난 16일 이란으로부터 "중수 저장량이 130t을 넘어섰다"는 통보를 받았다고 밝혔다.

이어 17일에 중수생산공장(HWPP)이 가동 중이며 이란의 중수 저장량이 131.5t에 달하는 것을 확인했다고 전했다.

중수는 핵무기의 원료인 플루토늄을 생산할 수 있는 중수로의 감속재나 냉각재로 사용되는 물질이다.

이란은 2015년 타결된 핵합의(JCPOA·포괄적 공동행동계획)에 따라 그간 130t이 넘는 중수를 외국으로 내보냈다.

그러나 이란은 미국이 핵합의를 탈퇴한 지 1년이 되는 지난 5월 8일 핵합의 이행 범위를 축소하는 1단계 조처로 농축 우라늄(우라늄 동위원소 기준 202.8㎏. 육불화 우라늄 기준 300㎏)과 중수의 저장 한도를 넘기겠다고 선언하고 이를 실행했다.

이란의 농축 우라늄 저장량은 현재 372.3kg으로, 이는 핵합의 한도량인 202.8kg을 169.5kg 초과한 것이다.

우라늄 농축 농도는 4.5%로, 이 역시 핵합의 제한 농도(3.67%)를 초과했다고 IAEA는 지난 11일 발표한 분기별 보고서에서 밝힌 바 있다.

engine@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