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서울 오가는 고양 버스 파업…'1000번' 대체 전세버스 투입(종합)

송고시간2019-11-19 07:44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명성운수 20개 노선 270여대 운행 중단…한파속 시민 8만여명 불편 예상

(고양=연합뉴스) 19일 오전 경기도 고양시 버스운송업체인 명성운수 노조가 파업에 돌입해, 관련 안내 현수막이 거리에 걸려 있다. 2019.11.19 [경기도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고양=연합뉴스) 19일 오전 경기도 고양시 버스운송업체인 명성운수 노조가 파업에 돌입해, 관련 안내 현수막이 거리에 걸려 있다. 2019.11.19 [경기도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의정부=연합뉴스) 권숙희 기자 = 임금협상 관련 조정 결렬로 경기도 고양지역 버스회사인 명성운수 노조가 19일 파업에 돌입했다.

19일 경기도에 따르면 이날 아침 첫차부터 명성운수 20개 노선 270여대가 운행을 중단했다.

해당 노선은 광역버스인 M7129·1000·1100·1900·3300·9700·1082·1500번과 좌석버스인 830·870·871·108·921번, 시내버스인 72·77·82·66·11·999번이다.

고양 버스 270여대 파업
고양 버스 270여대 파업

(고양=연합뉴스) 김병만 기자 = 19일 오전 경기도 고양시 대화동 명성운수 차고지에 버스들이 서 있다. 임금협상 관련 조정 결렬로 파업에 돌입한 명성운수 노조는 19일 아침 첫차부터 명성운수 20개 노선 270여대가 운행을 중단했다. 2019.11.19 kimb01@yna.co.kr

경기도는 고양시와 함께 비상수송대책본부를 꾸려 대체 교통수단을 투입했으나, 평소 버스를 이용하는 시민 약 8만명이 불편을 겪을 것으로 예상된다.

이날 아침 출근길 경기지역엔 한파주의보가 발효 중인 가운데 올가을 들어 가장 추운 날씨를 보여 더 큰 불편이 예상된다.

명성운수 버스를 제외한 고양시 관내 시내·마을버스 업체의 107개 노선 702대는 정상 운행한다.

경기도는 전세버스 20대를 긴급 투입하고, 전철(경의선·3호선)과 대체 버스 노선(26개 425대)에 대한 홍보 활동에 나섰다.

전세버스 20대는 고양지역과 서울 광화문을 잇는 1000번 버스 노선에 대체 투입됐다.

명성운수 노조는 전날 임금협상 관련 경기지방노동위원회의 2차 조정 회의가 결렬된 가운데 사측과 추가 협상을 벌이다가 이날 오전 4시 15분께 최종 결렬 및 파업을 선언했다.

경기도 비상수송대책본부는 교통국장을 본부장으로 하고 34명의 직원이 참여하는 24시간 비상 근무 체계를 가동한다.

경기도 관계자는 "이용 불편이 발생하지 않도록 관계기관과의 협조 체계를 구축해 비상대책 추진에 만전을 기하겠다"고 밝혔다.

[경기도 제공]

[경기도 제공]

suki@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