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김병준 "대구 불출마, 험지 가겠다"…곽상도 "黨원하면 불출마"

송고시간2019-11-19 09:40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TK 일부 인사들 자발적 인적쇄신 동참 움직임

대구 찾은 김병준 전 비대위원장
대구 찾은 김병준 전 비대위원장

자유한국당 김병준 전 비대위원장이 11월 12일 오후 대구시 중구 김광석 다시 그리기 길 콘서트홀에서 열린 자신의 책 '아빠, 세상에서 가장 무거운 이름'의 북 콘서트에 참석해 인사말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박성민 이동환 기자 = 자유한국당 3선 김세연 의원의 내년 총선 불출마 선언으로 당내 인적쇄신 요구가 커지는 가운데 대구·경북(TK)에 기반을 둔 인사들이 자발적으로 쇄신에 동참하려는 움직임을 보이고 있다.

대구에서 내년 총선 출마를 저울질해왔던 김병준 전 비상대책위원장은 19일 서울 등 험지에 출마하겠다는 의향을 밝혔다.

김 전 비대위원장은 이날 페이스북 글에서 "한국당이 어려운 상황을 맞고 있다. 대구 수성갑에 출마하지 않겠다"며 "대신 지도부를 포함한 당 안팎에서 권고한 서울지역 험지 출마 등 당을 위해 기여할 수 있는 일을 고민하겠다"고 밝혔다.

그는 또 "지금도 대구·경북이 새로운 모습으로 그 정치적 위상을 회복해야 한다는 생각에는 변함이 없다. 어디서 무엇을 하건 이를 위해 힘쓰겠다. 또 이를 통해 힘을 얻어가겠다"며 "한국당과 보수정치가 직면하고 있는 여러 어려움을 보아 이해하고 용서해달라"고 적었다.

질의하는 곽상도 의원
질의하는 곽상도 의원

자유한국당 곽상도 의원이 10월 18일 오후 서울시교육청에서 열린 국회 교육위원회의 수도권 교육청 국정감사에서 질의 하고 있다. [연합뉴스 자료사진]

초선인 곽상도 의원은 19일 연합뉴스와의 통화에서 "당이 이렇게 어려운 상황이 된 데 대해서는 선수(選數) 등을 떠나 모든 사람에게 책임이 일정 부분 다 있다"며 "당이 원하면 총선에 불출마하겠다"고 밝혔다.

그는 "당에서 일정 기준이 만들어져서 한 번쯤 거르고 나가야 하는 것 아니냐는 생각"이라며 "당의 (공천) 기준이 곧 생길 것이고, 당이 원하면 모든 걸 다하겠다는 입장"이라고 덧붙였다.

박근혜 정부 청와대에서 초대 민정수석을 지낸 곽 의원은 2016년 총선에서 대구 중·남구에 출마해 당선되며 국회에 입성했다.

min22@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