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집값 과열지역 정밀조사…내년 2월 국토부에 '특수부' 뜬다

송고시간2019-11-19 11:00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세종=연합뉴스) 윤종석 기자 = 내년 2월부터 국토교통부가 시세 급등 단지 등에 대한 실거래가 허위신고 등에 대한 집중 조사에 들어간다.

국토부는 19일 '부동산 거래신고 등에 관한 법률' 시행령과 시행규칙 개정안을 입법예고했다고 밝혔다.

이는 국토부에 실거래가 신고에 대한 직접 조사권을 부여하고 실거래 신고기한을 60일에서 30일로 단축하는 등의 내용으로 법이 개정됨에 따라 세부 방안을 정한 것이다.

이로써 내년 2월부터 국토부가 중심이 돼 한국감정원을 통해 일부 부동산 과열지역의 시세 급등 단지 등에 대한 업·다운계약이나 매수자의 비정상적인 자금조달 등에 대한 정밀 조사를 할 수 있게 된다.

검찰로 치면 집값 급등 지역을 집중적으로 조사하는 '특수부'가 생기는 셈이다. 지금까지는 국토부가 지방자치단체의 조사에 참여하는 정도로만 개입할 수 있었다.

부동산 허위거래·실거래가 위반(PG)
부동산 허위거래·실거래가 위반(PG)

[최자윤 제작] 사진합성·일러스트

시행령과 시행규칙 개정안에는 국토부 중심의 실거래 상시조사 체계를 구축하기 위해 감정원이 조사 업무를 지원할 수 있도록 하는 근거 조항이 마련됐다.

국토부가 실거래 불법행위에 대한 조사를 할 수 있도록 등기, 가족관계, 소득, 과세 자료 등 관계기관으로부터 요청할 수 있는 자료를 구체적으로 정했다.

부동산 계약을 체결할 때만 아니라 해제할 때도 신고 의무가 부여된다.

혹시 있을지 모르는 자전거래와 허위 해제신고를 막기 위한 조치다. 자전거래는 실체 없이 신고만 하는 거래로, 집값 급등지역에서 시세를 끌어올리려고 있지도 않은 거래를 신고하는 행위가 있을 수 있다는 우려가 제기된 바 있다.

자전거래와 허위 해제신고에는 과태료가 3천만원까지 부과된다.

외국인 부동산 보유 현황을 신속히 파악하기 위해 외국인이 건축물을 신축해 취득하는 경우 신고대상으로 추가했다.

남영우 토지정책과장은 "내년 2월부터는 국토부 중심의 실거래상설조사팀이 전국의 실거래 신고를 상시 모니터링하고 이상거래가 확인되는 경우 즉시 조사에 착수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banana@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