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그림 대작 무죄' 조영남, 4년만 디너쇼로 활동 재개(종합)

송고시간2019-11-19 12:16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내달 29일 63컨벤션센터서 개최…윤형주·홍서범 등 출연

가수 조영남 콘서트 & 디너쇼 포스터
가수 조영남 콘서트 & 디너쇼 포스터

[블루몽뜨 제공]

(서울=연합뉴스) 오보람 기자 = '그림 대작(代作) 사건'으로 기소됐으나 항소심에서 무죄를 선고받은 가수 조영남(74)이 4년 만에 디너쇼를 열고 국내 활동을 재개한다.

공연기획사 블루몽뜨는 조영남이 다음 달 29일 여의도 63컨벤션센터 그랜드볼룸에서 '조영남 콘서트 & 디너쇼'를 개최한다고 19일 밝혔다.

1부는 콘서트로, 2부는 디너쇼로 진행한다. 조영남이 디너쇼를 열기는 2015년 이후 4년 만이다.

가수 윤형주와 홍서범, 테너 임철호, 피아니스트 제임스 리 등이 특별출연한다.

앞서 조영남은 2016년 조수 화가에게 그림 '호밀밭의 파수꾼'을 그리게 한 뒤 덧칠 작업만 거쳐 자신이 그린 그림인 것처럼 속여 판 혐의로 기소됐다.

1심에서는 유죄 선고를 내렸으나 지난 2월 열린 2심은 무죄로 판단했다. 재판부는 "피고인이 그림을 그리지 않았다고 생각한다고 하는 참고인 진술은 주관적 견해에 불과해 그것만으로 단정하기 부족하다"고 밝혔다.

항소심 선고 후 조영남은 대법원의 최종 판결을 기다리면서 지난 달 미국 로스앤젤레스(LA)에서 단독 콘서트를 개최하며 다시 가수 활동을 시작했다.

1969년 데뷔한 조영남은 대표곡으로 '화개장터', '딜라일라' 등이 있다. 서울 중구 무교동에 있던 음악감상실 '쎄시봉'에서 윤형주, 이장희, 송창식 등과 함께 활동하며 1970년대 한국 포크 음악을 주도했다.

rambo@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