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아세안 진출 금융사 점포 150개…7년반만에 두배로 급증

송고시간2019-11-19 12:10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아세안 진출 국내 은행, 국내보다 높은 총자산순이익률

(서울=연합뉴스) 김남권 기자 = 아세안(ASEAN: 동남아국가연합)에 진출한 국내 금융회사들의 점포 수가 7년 반 만에 배가량으로 늘어난 것으로 나타났다.

금융위원회가 19일 배포한 '아세안 지역 금융 분야 협력 성과와 주요 특징' 자료에 따르면 인도네시아, 베트남 등 아세안 지역에 진출한 국내 금융사 점포는 올해 6월 기준 150개로 집계됐다.

이는 2011년 말(78개)보다 92% 늘어난 수치다.

국내 금융사의 해외 점포 가운데 아세안 지역 자산 비중(2018년 말 기준)은 전체의 약 14%였지만, 수익 비중은 약 30%였다.

아세안 진출 해외점포 재무현황
아세안 진출 해외점포 재무현황

[금융위 자료 캡처]

2018년 말 기준 아세안에 진출한 국내 은행의 총자산순이익률(ROA)을 국가별로 살펴보면 베트남(2.05%)이 가장 높았다. 이어 캄보디아(2.01%), 미얀마(1.76%), 인도네시아(1.37%), 필리핀(1.15%), 싱가포르(0.77%) 순이었다.

6개 국가 모두 한국에서 영업한 국내 은행의 ROA(0.56%)보다 높았다.

아세안 진출 국내 은행 ROA
아세안 진출 국내 은행 ROA

[금융위 자료 캡처]

국내 금융사는 아세안 지역에 은행업권뿐만 아니라 비은행(non-banking) 금융사 설립, 지분 투자 등을 통해 해외사업을 다각화해 진출하는 전략을 취한다고 금융위는 설명했다.

또 사무소나 지점보다 현지법인이 많이 늘어나면서 현지화 확산 경향도 눈에 띄는 현상이다.

아세안 진출 국내 은행의 현지 대출 규모는 약 167억달러(올해 6월 말)로 2015년 대비 92% 늘었고, 기업 대출이 약 80%로 큰 비중을 차지했다.

금융위는 "현지인 및 현지 기업 관련 대출은 약 100억달러로 총대출금의 65%를 차지해 현지화가 점차 진행되는 모습"이라고 전했다.

아세안 지역이 한류에 우호적인 점을 활용해 한국계 문화 콘텐츠와 한국 소비재 기업과 연계한 신용카드·리테일 사업 등의 영업이 활성화하는 것도 특징이다.

금융위는 앞으로 아세안 금융당국과 금융협력을 강화해 국내 금융사의 아세안 진출 애로사항을 해소하고 아세안 국가의 금융 제도·인프라 구축 지원에도 힘쓸 계획이다.

kong79@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