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中 홍콩경찰 총수 '강경파' 임명…"질서 회복 총력"(종합2보)

송고시간2019-11-19 12:27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시위 대응 강경론자 크리스 탕 경무처장 승진 기용

크리스 탕 신임 홍콩 경무처장
크리스 탕 신임 홍콩 경무처장

[인민일보 캡처]

(베이징=연합뉴스) 심재훈 차병섭 특파원 = 중국 정부가 강경파인 크리스 탕 홍콩 경무처 차장을 경찰 총수인 처장으로 공식 기용하면서 홍콩 시위대 진압이 한층 속도를 낼 것으로 보인다.

19일 중국 공산당 기관지 인민일보(人民日報)에 따르면 중국 국무원은 이날 홍콩 기본법과 캐리 람 홍콩 특구 행정장관의 건의에 따라 스테판 로 홍콩 경무처장을 해임하고 그 자리에 탕 차장을 임명했다.

이는 시진핑(習近平) 중국 국가 주석이 최근 홍콩 폭력 사태 종식을 공개적으로 천명한 데 따른 후속 조치로 사실상 중국 정부가 홍콩 경찰을 통해 시위대 폭력에 강력히 대응하겠다는 점을 대내외에 보여준 것으로 보인다.

탕 신임 처장은 지난 6월부터 시위 사태에 대응하는 '타이드 라이더' 작전을 이끌어 왔으며, 범죄 대응 등에 있어 '강철 주먹'과 같은 강경한 대응을 고집하는 강경파 인물로 알려졌다.

탕 처장은 이날 기자회견에서 경찰 총수로서 직분을 다하겠다면서 폭력을 저지하고 사회 질서를 조속히 회복하겠다고 밝혔다.

그는 "경무처장이 된 것은 홍콩의 치안에 공헌하기 위해서며 이는 평생의 영광"이라면서 "내가 현재 지켜봐 온 지난 5개월간 홍콩은 불법의 무리가 홍콩의 법치를 공격하고 도처에 불을 지르고 시민과 심지어 경찰까지 공격했다"고 지적했다.

그는 "이는 매우 슬픈 상황으로 나는 맡은바 직분을 다하겠다"면서 "나는 앞으로 먼저 동료를 보호하고 우리의 동료가 법 집행을 계속할 수 있도록 지지할 것이며 폭력 인사들이 더는 폭력을 쓰지 않기 바란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홍콩 사회가 우리의 일을 지지해주고 홍콩의 치안이 조속히 회복돼 평안해지길 희망한다"고 덧붙였다.

아울러 탕 처장은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 인터뷰에서 시위대가 거리에 불을 지르고 지하철 역사 등을 훼손하거나 대학 캠퍼스 등을 점거하는 등의 상황에 대해 "매우 가슴 아프지만, 테러리즘에 가깝다"고 비판했다.

탕 처장은 또 경찰 혼자서 전례 없는 이번 시위를 끝낼 수 없다면서 홍콩 시민들을 향해 지지를 호소했다. 경찰이 시위대를 성폭행했다는 의혹이나 과도한 무력 사용 등에 대한 비판에는 강하게 반박하면서, 경찰의 신뢰성을 훼손하기 위한 가짜 뉴스라고 말했다.

그는 취임 후 경찰의 잘못에 대해 사과할 용의를 묻는 말에는 "사안별로 확대경으로 들여다보는 대신 전체 상황을 봐야 한다"면서 "우리가 사안마다 사과해야 하는가"라고 반문했다.

한편, 탕 차장의 처장 기용과 관련해 친중파 진영은 "탕 처장은 범죄와 폭력조직에 무관용을 보여온 인물"이라며 "그가 이끄는 경찰은 홍콩의 법과 질서를 회복하고, 급진적 시위대에 한층 강경하게 대응할 수 있을 것"이라고 기대했다.

홍콩 경찰 노조는 탕 처장이 최근 경찰이 공무집행 중에 모욕당하는 사례가 빈번한 것 등에 단호하게 대처해달라고 주문했다.

president21@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