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박용근 전북도의원, 공무원 상대 '폭언·갑질' 의혹

송고시간2019-11-19 14:26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5개 공무원노조 비판 성명…박 의원 "사실 아니야"

(전주=연합뉴스) 김동철 기자 = 전북도의회 박용근(장수) 의원이 공무원들을 상대로 폭언과 갑질을 했다는 의혹에 휩싸였다.

전북도 공무원노조와 전공노 전북교육청 지부 등 지역 5개 노조는 19일 성명을 내고 "박 의원이 각종 갑질을 했는데도 본인은 '오해다, 실수다'로 둘러대 전북도민을 기망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박용근 전북도의원
박용근 전북도의원

[연합뉴스 자료사진]

노조는 박 의원이 올해 상반기 인사철에 담당 국장에게 6급 직원의 근무평점을 잘 주라고 청탁했고, 도 교육청 직원에게는 사업가인 민원인을 보낸 뒤 민원인의 요구가 거절당하자 직원에게 폭언했다고 비판했다.

노조는 "박 의원의 갑질과 인사·사업 청탁 등 적폐 행위를 좌시하지 않고 실체적 진실이 밝혀질 때까지 연대해 강경히 대응하겠다"고 천명했다.

박 의원은 이런 의혹을 전면 부인했다.

박 의원은 인사 청탁 의혹에 대해 "능력도 중요하지만, 연공서열을 중시해달라고 주문한 적은 있다"면서도 "하지만 특정인을 지목한 것은 아니다"고 해명했다.

또 방진망 설치업자인 민원인을 도 교육청에 보낸 데 대해선 "민원인의 설명만 들어달라고 했지 공무원에게 폭언하지 않았다"며 "통화 중 화가 나서 전화를 끊었다"고 말했다.

이 대목에선 담당 공무원과 진술과 엇갈린다.

해당 공무원은 "박 의원이 업자를 보내서 이야기를 듣고 돌려보냈는데 이후 박 의원으로부터 항의 전화가 왔다"며 "그가 대뜸 화를 내면서 '가만히 안 놔둔다', '나에게 걸리면 죽는다' 등의 폭언을 퍼붓고 일방적으로 끊었다"고 주장했다.

박 의원은 사건 이후 교육청에 해당 공무원의 인사기록 요약본과 업무추진비 집행현황, 출장 현황 등을 요구했다.

노조는 이 부분을 피감기관의 공무원을 압박하려는 '갑질'로 규정했다.

이에 대해 박 의원은 "의원은 인사 자료를 요구할 권한이 있다"며 "본의 아니게 의정활동을 하다 경고 차원에서 성명이 나온 것 같다. 겸허히 수용하고 도정에도 적극적으로 협조하겠다"고 말했다.

sollenso@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