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김천-거제선 등 철도 수혜지역 확대 위한 밑그림 그린다

송고시간2019-11-20 06:00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정부, 예타면제 철도사업 5건 기본계획…"지역경제 활성화 기대"

(세종=연합뉴스) 장하나 기자 = 정부가 철도 수혜지역을 확대하기 위한 본격적인 밑그림 그리기에 나섰다.

국토교통부는 20일 남부내륙철도 건설사업과 평택∼오송 2복선화 사업 등 예비타당성(예타) 조사 면제 철도건설사업 5건의 기본계획 수립에 본격 착수한다고 밝혔다.

이는 국가 균형발전 프로젝트의 일환으로, 지역 산업을 뒷받침할 기반시설을 확충하고 전국권역을 연결하는 광역 교통망을 구축하기 위해 시행하는 것이다. 충북선 고속화, 대구산업선 인입철도와 석문산단 인입철도 건설 사업도 이에 해당한다.

국토부는 앞서 지난 15일 5건의 사업에 대한 타당성조사와 기본계획 용역의 수행사를 최종 선정했다.

국토부는 이중 서울 및 수도권에서부터 KTX 또는 SRT를 이용해 김천, 진주를 거쳐 거제까지 2시간 40분대에 도달할 수 있도록 하는 남부내륙철도 건설사업을 통해 그동안 철도로 접근이 불가능했던 영남 내륙지역의 교통 선택 가치를 개선하고 산업과 관광 활성화에 기여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또 평택∼오송 구간에 고속철도 복선을 추가 건설함으로써 병목 구간을 해소해 고속철도 운행 횟수를 대폭 늘릴 수 있을 것으로 보고 있다.

아울러 기존 충북선의 선형개량을 통한 충북선 고속화 사업을 토대로 목포에서 강릉까지 기존보다 1∼2시간 줄어든 3시간대에 접근이 가능할 것으로 보인다.

이밖에 대구산업선 인입철도와 석문산단 인입철도 사업은 각각 대구 국가산단과 석문산업단지 등 국가 주요 거점 산업단지의 물류 네트워크를 구축, 화물 운송을 효율화하고 근로자의 출퇴근 시간을 단축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황성규 국토부 철도국장은 "예타 면제 철도 사업을 적기에 개통해 철도 수혜지역을 조속히 확대할 수 있도록 기본 계획 수립은 물론, 후속 공정인 설계와 시공 등의 사업 관리에도 만전을 기하겠다"고 말했다.

국토교통부 '예타면제 철도건설사업' 위치도
국토교통부 '예타면제 철도건설사업' 위치도

[국토교통부 제공]

hanajjang@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